“풍년을 꿈꾸며 … ”
“풍년을 꿈꾸며 … ”
  • 김용수
  • 승인 2000.04.18 2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계속되는 봄가뭄, 산불, 구제역등으로 농민들의 마음은 착찹하기만 하다. 그래도 풍년을 꿈꾸며 못자리를 설치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