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건도 충주시장 예비후보 징계 재심사
우건도 충주시장 예비후보 징계 재심사
  • 최동일 기자
  • 승인 2018.04.25 1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중앙당서, '미투' 의혹 출마자 입지 흔들
우건도 충주시장 예비후보 자료사진 /뉴시스
우건도 충주시장 예비후보 자료사진 /뉴시스

[중부매일 최동일 기자] '미투' 연루의혹을 받고 있는 충북지역 더불어민주당 주요 후보자들의 입지가 흔들리고 있다.

25일 민주당 관계자에 따르면 최근 우건도 충주시장 예비후보에 대한 징계를 중앙당에서 다시 논의하기로 했다.

우 예비후보에 대한 징계는 중앙당 젠더특별위원회의 결정에 따라 지난 20일 도당 윤리심판원에서 '경고' 처분을 내렸으나 중앙당에서 이를 무효로 판단하고 재심사를 하기로 한 것이다.

징계 재심사는 민주당 당헌·당규상 전직 기초단체장(충주시장) 출신에 대한 징계 논의는 도당이 아닌 중앙당 윤리심판원에서 해야 한다고 중앙당에서 해석했기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중앙당 윤리심판원은 조만간 우 예비후보에 대한 징계 수위를 논의할 예정이며 여기서 결정되는 징계수위에 따라 공천심사 대상 포함여부가 가려지게 됐다.

당초 도당 윤리심판원의 경고 처분으로 우 예비후보의 후보자격이 유지돼 공천심사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됐으나 중앙당 결정으로 '미투' 징계가 원점으로 되돌아간 것이다.

또한 우 예비후보에 대한 재심사는 도당의 '경고' 처분보다 높은 수위의 징계를 염두에 둔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면서 공천심사 대상에서 배제될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이처럼 '미투'에 대한 중앙당의 판단이 엄격해지면서 같은 처지인 유행열 청주시장 예비후보도 좌불안석이 됐다.

'미투' 의혹제기후 사건의 진위여부가 분명하게 가려지지 않은 상황에서 공천심사를 앞두고 있다는 공통점을 안고 있어 우 예비후보에 대한 처분이 그에 대한 처분 기준이 될 것이란 전망이다.

앞서 우 예비후보에게 경고 처분이 내려지자 유행렬측에서도 비슷한 수준의 징계가 내려질 것으로 예상하는 등 '미투'에 휩싸인 두 예비후보의 입지가 큰 차이를 보이지 않는 것으로 풀이된다.

하지만 유 예비후보측은 "잰더특위 심사 결과가 아직 안 나와 이를 기다리고 있다"며 "우 예비후보에 대한 징계가 (유 예비후보에게)영향을 미치지는 않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