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5월~10월 오존경보제 운영
대전시, 5월~10월 오존경보제 운영
  • 김강중 기자
  • 승인 2018.04.26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김강중 기자] 대전시는 오존 농도가 올라갈 것으로 예상되는 5월~10월까지 오존경보제를 운영한다.

시는 시와 보건환경연구원, 자치구에 오존경보 상황실을 설치·운영하고 동.서부 2개 권역으로 구분해 오존경보제를 시행한다.

오존 경보는 오존 농도에 따라 주의보, 경보, 중대경보 등 3단계로 발령된다. 시간당 0.12 이상일 때 주의보(0.3 이상 경보, 0.5 이상 중대경보)가 발령되면 노약자, 어린이, 호흡기질환자는 외출을 자제하고 시민들도 호흡기 자극 증상이 증가하는 만큼 야외활동을 줄여야 한다.

시는 경보 발령 시 오존경보시스템을 이용해 언론기관, 학교, 유관기관, 구청, 동 주민센터 등 2천200여개 기관과 휴대폰 문자메시지 서비스 가입 시민(6천300여명)에게 전파한다. 또 소셜네트워크 서비스(SNS)와 각종 전광판 등을 활용해 경보사항을 알릴 예정이다.

지표면에서 발생되는 오존은 주로 햇빛과 자동차 배출가스에 포함된 질소산화물의 광화학반응으로 생성된다.

시는 오존을 줄이기 위해 노후경유차 조기폐차, 매연저감장치 부착 지원 등 운행차 배출가스 저감사업을 지속 추진하고 있다. 함께 운행차 배출가스 점검 및 현장방문 무료측정, 전기자동차 보급 등 저감 대책을 추진하고 있다.

시 김추자 환경녹지국장은 "오존 농도가 높아지면 눈과 목의 따가움을 느낄 수 있고 폐기능 저하 등 건강에 악영향을 끼칠 수 있다"며 "주의보가 발령되면 외출을 피하고, 대중교통 이용과 차량운행 자제 등의 동참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대전지역은 1998년 오존경보제 시행 이후 2004년 2회, 2014년, 2017년에 각각 1회씩 모두 4회의 주의보가 발령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