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정상회담에 지방선거 후보자 찬밥
남북정상회담에 지방선거 후보자 찬밥
  • 최동일·송휘헌 기자
  • 승인 2018.04.26 1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플러스]
'2018 남북정상회담'을 하루 앞둔 26일 오전 서울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열린 '2018 남북정상회담' 환영 기자회견에서 '6.15 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청년학생본부' 회원들이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의 사진을 들고 환영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2018.04.26. / 뉴시스
'2018 남북정상회담'을 하루 앞둔 26일 오전 서울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열린 '2018 남북정상회담' 환영 기자회견에서 '6.15 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청년학생본부' 회원들이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의 사진을 들고 환영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2018.04.26. / 뉴시스

[중부매일 최동일·송휘헌 기자] 이번 주 들어 남북정상회담 준비가 단계별로 진행되면서 언론을 비롯한 세간의 관심이 급격하게 회담으로 쏠리는 양상을 보이자 50일도 남지않은 지방선거 출마자들은 한걱정.

그렇지않아도 선거초반까지 개헌에 이슈를 뺏긴데다가 이후에는 '미투'영향으로 선거 외적인 부분에 국민들의 시선이 머무는 등 지방선거에 대한 관심이 높지 않은 상황에서 폭발력을 가늠하기 어려운 남북문제가 이어지면서 출마자들은 힘든 선거전을 이어갈 수 밖에 없는 상황.

특히 여당 후보들에 비해 당 지지도 등 출발부터 불리했던 야당들은 국가적 대사인 만큼 마땅한 대응방법을 찾지 못하면서 '손놓고 구경해야 하는' 처지가 되자 회담이후 선거운동 전략을 짜는데 주력하는 분위기.
 

이시종 지사 괴산방문 뒷말 무성

이시종 충북도지사가 26일 군수 공석으로 박기익 부군수 권한대행체제로 전환된 괴산군과 괴산군 의회를 잇따라 방문했다.
이시종 충북도지사가 26일 군수 공석으로 박기익 부군수 권한대행체제로 전환된 괴산군과 괴산군 의회를 잇따라 방문했다.

이시종 충북도지사가 26일 군수자리가 공석인 괴산군을 방문한 것을 두고 뒷말이 무성.

이날 이 지사는 박기익 군수권한대행과 간부공무원이 모인 자리에서 군정 누수가 발생하지 않도록 공직기강 확립과 철저한 현안사업 추진을 당부했으며 지방선거가 깨끗하게 치러질 수 있도록 '공명선거 캠페인'을 제안.

하지만 이에대해 지역 일각에서는 "선거 때문에 얼굴을 내비치러 온 것이 아니냐, 일부러 올 필요가 없는데 잿밥에 관심이 있는 것 같다"며 선거용으로 치부했는데 이 지사의 지난번 청주시 방문 때도 시청 일부에서 부적절한 처신이라고 볼멘소리.

 

바른미래당 도당 내분 또 드러내

23일 충북도청 브리핑룸에서 바른미래당 김수민 충북도당원장과 신용한 충북지사 후보가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송휘헌
23일 충북도청 브리핑룸에서 바른미래당 김수민 충북도당원장과 신용한 충북지사 후보가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송휘헌

선거일정이 빠듯한데도 공천작업에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는 바른미래당 충북도당이 이번엔 공천관리위원회 구성을 놓고 한바탕 진통.

김수민 도당위원장은 지난 25일 지방선거 출마자들과 함께 선거 전략회의를 열었는데 지역위원장들에 대한 성토장으로 진행되면서 기존 도당 인사들과의 갈등관계가 또다시 노출.

이 자리에서 예비후보들은 "일부 지역위원장들의 부당한 공천개입을 시도하고 있다", "기득권 지키기에 매몰된 이들에 대해 중앙당 차원의 징계가 필요하다"며 지역위원장들을 맹비난했는데 이로써 도당 조직을 새로 짜려는 김 위원장이 명분을 확보.

앞서 지역위원장들은 '도당 운영위의 합의를 김 위원장이 독단적으로 무산시켰다'며 도당 운영을 개선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는데 이날 전략회의는 이에대한 김 위원장의 반격이라는 게 주위의 일반적인 평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