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개헌 무산위기..."무능한 20대 국회 해산하라"
6월 개헌 무산위기..."무능한 20대 국회 해산하라"
  • 최동일 기자
  • 승인 2018.04.26 1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시민사회단체, 정치개혁 시국선언문 발표
국민투표법 개정, 국회·정치권 신속 합의 강조
충북의 시민사회단체들은 6월 개헌 무산위기를 맞아 26일 충북도의회 현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치권의 약속 이행을 촉구하는 시국선언문을 발표했다.

[중부매일 최동일 기자] 6월 지방선거 동시 개헌이 무산 위기를 맞은 가운데 충북의 시민사회단체들이 6월개헌 이행을 촉구하는 시국선언문을 발표했다.

충북지역의 150여개 시민사회단체는 26일 충북도의회 현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시국선언을 통해 국회와 정치권에 헌법개정 이행과 정치개혁을 촉구했다.

이들은 "국회와 정치권의 어처구니없는 직무유기로 30년 만에 찾아온 개헌 기회가 무산될 심각한 위기를 맞았다"며 "지금이라도 꺼져가는 개헌 불씨를 살리는데 최선을 다하는 게 국민에 대한 최소한의 도리"라고 지적했다.

특히 "이제 정상적인 절차로는 6월 개헌이 무산됐다"면서도 "국회와 정치권이 신속히 여야간 합의를 이루면 얼마든지 (개헌이)가능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들은 "국회의장과 여야는 즉각 국민투표법부터 개정해 꺼져가는 6월 개헌의 불씨를 살려내라"며 "이를 하지 못하면 무능한 20대 국회는 즉각 자진해산하라"고 주장했다.

시민사회단체는 또 "여당은 개헌 합의안을 만들어내겠다는 적극적인 태도로 협상에 임하고 야당은 당리당략적 비판에 머무르지 말고 국민이 수용할 만한 현실적인 협상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들은 야당에 대해 "당리당략적 비판에 머물지 말고 현실적인 협상안을 마련하고 신실하게 협상에 임해야 한다"며 자유한국당을 비판한 뒤 다른 당들의 주도적 역할을 주문했다.

이와함께 "개헌안을 던져두었다고 공약이행 노력을 다한 것이 아니며, 무책임하고 설득력없는 비난만 늘어놓는 것으로 공약실종에 대한 책임을 면할 수도 없다"며 여당의 미온적 자세를 질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