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김정은 위원장, 오전 9시27분께 손 맞잡아
문대통령-김정은 위원장, 오전 9시27분께 손 맞잡아
  • 김성호 기자
  • 승인 2018.04.27 12: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북정상회담]
남, 임종석 비서실장·조명균 장관 등 수행
북, 김영남·김여정 등 수행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경기 파주시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열린 2018남북정상회담에서 환담하고 있다.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서훈 국가정보원장, 문 대통령,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북한 김영철 당중앙위원회 부위원장, 김정은 국무위원장, 김여정 당중앙위원회 제1부부장. 2018.4.27 /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경기 파주시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열린 2018남북정상회담에서 환담하고 있다.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서훈 국가정보원장, 문 대통령,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북한 김영철 당중앙위원회 부위원장, 김정은 국무위원장, 김여정 당중앙위원회 제1부부장. 2018.4.27 / 연합뉴스

[중부매일 김성호 기자= 판문점공동취재단]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역사적인 첫 만남이 27일 오전 9시27분쯤 판문점 군사분계선에서 이뤄졌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9시25분쯤 북측 판문각에서 모습을 드러냈고, '자유의 집' 앞 군사분계선까지 걸어와 문 대통령과 손을 맞잡았다.

김 위원장은 이어 문 대통령의 안내에 따라 군사분계선을 넘어 남쪽으로 건너왔고, 먼저 북쪽 판문각을 바라보고, 또 남쪽 '자유의 집'을 바라보며 기념촬영을 한 뒤 역사적 남북정상회담 일정을 시작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의 제안으로 잠시 군사분계선을 넘어 북쪽지역에서 손을 맞잡고 대화하는 모습을 연출하는 등 두 정상의 첫 만남은 화기애애 그 자체였다.

두 정상은 이후 남쪽지역 차도로 이동해 화동 2명(민통선 안에 있는 대성동 마을의 대성동초등학교 5학년 남녀 어린이 2명)에게 꽃다발을 전달받고 잠시 기념촬영도 했다.

이와 관련, 청와대는 "어린이 환영은 새로운 시대를 열어나가자는 의미를 담고 있다"면서 "지난해 방한한 트럼프 대통령을 비롯해 여러 정상들에게도 어린이들이 환영을 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화동들과 기념촬영을 마친 두 정상은 전통의장대 도열 중간에 서서 자유의 집 우회도로를 걸어 판문점 자유의 집 주차장에 마련된 공식 환영식장까지 130m를 걸어서 이동했다.

두 정상의 선두에는 전통악대가 서고 뒤쪽에는 호위 기수가 따르는 등 두 정상의 양쪽으로는 호위 무사가 함께하면서 전체적으로는 장방형의 모양을 이뤘다. 이는 두 정상이 우리의 전통 가마를 탄 모양을 형상화한 것이라는 게 청와대의 설명이다.

두 정상은 오전 9시40분쯤 사열대 입장 통로 양 옆으로 도열하고 있는 전통기수단을 통과해 사열대에 올랐고, 의장대장의 경례를 받은 후, 의장대장의 '사열 준비 끝' 구령에 맞춰 단상 아래로 내려가 의장대를 사열했다.

의장대는 단상에서 바라볼 때 왼쪽부터 군악대, 3군 의장대, 전통의장대, 전통악대 순으로 배치됐고, 두 정상이 의장대를 사열하는 동안 연주된 곡은 4성곡과 봉황곡이었다. 지난 2000년 김대중 대통령, 2007년 노무현 대통령도 평양 방문 때 북측의 육해공군 의장대를 사열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사열대 끝에서 의장대장의 종료 보고를 받았고, 이후 김 위원장에게 우리 측 수행원을 소개한 뒤 북측 수행원들과 일일이 악수를 나눴다.

우리 측 수행원은 임종석 비서실장, 조명균 통일부장관, 강경화 외교부장관, 송영무 국방부장관, 서훈 국정원장,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정경두 합참의장, 주영훈 경호처장, 윤영찬 국민소통수석 순으로 김 위원장과 악수했다.

북측의 수행원은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김영철·최휘·리수용 당중앙위원회 부위원장, 리명수 총참모장, 박영식 인민무력상, 리용호 외무상, 김여정 당중앙위원회 제1부부장,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 등으로, 이들도 문 대통령과 반갑게 인사를 나눴다.

특히 두 정상은 예정에 없던 수행원들과의 기념촬영을 한 후 평화의 집 1층까지 걸어서 이동했고, 평화의 집 1층에 도착한 김 위원장은 방명록 "새로운 역사는 이제부터. 평화의 시대, 역사의 출발점에서"라고 썼다.

두 정상은 이후 민정기 작가의 '북한산' 그림을 배경으로 기념촬영을 한 후 회담장소로 이동해 잠시 휴식을 취했고, 10여분 휴식 뒤 역사적 정상회담에 들어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