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동 기념식수·보도다리 산책...정상회담 뒤 환송행사
공동 기념식수·보도다리 산책...정상회담 뒤 환송행사
  • 김성호 기자
  • 승인 2018.04.27 1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북정상회담] 오후 일정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7일 경기도 파주 판문점 군사분계선에서 만나 인사 나누고 있다. 2018.04.27. /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7일 경기도 파주 판문점 군사분계선에서 만나 인사 나누고 있다. 2018.04.27. / 뉴시스

[중부매일 김성호 기자=판문점공동취재단]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오후에도 숨가쁜 일정을 소화한다.

공동 기념식수와 도보다리 산책, 오후 정상회담 뒤 만찬, 환송행사까지 강행군을 잇는 것이다.


# 기념 공동식수

먼저,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4시30분쯤 함께 남측 군사분계선 인근 '소떼 길'에 소나무를 심을 예정이다.

이는 남북 정상이 정전 65년 동안 '대결과 긴장'을 상징하는 땅이었던 군사분계선 위에 '평화와 번영'를 상징하는 소나무를 함께 심는 것으로, 군사분계선이 갈라놓은 백두대간의 식생을 복원하는 새로운 시작을 의미한다는 게 청와대의 설명이다.

공동 식수할 소나무는 정전협정이 체결된 1953년생 '반송'으로 65년간 아픔을 같이 해왔다는 의미와 함께 과거의 상처를 치유하고 평화와 번영으로 가는 첫 걸음을 상징한다.

소나무의 한 품종인 반송은땅에서부터 여러 갈래의 줄기로 갈라져 부채를 펼친 모양으로 자란다. 우리나라 전역에 분포돼 있다.

특히 공동 식수에는 남과 북의 평화와 협력의 의미를 담아 한라산과 백두의 흙을 함께 섞어 사용할 예정으로,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직접 삽을 들고 흙을 뜰 예정이다. 식수 후에 문 대통령은 대동강 물을, 김 위원장은 한강 물을 각각 뿌려줄 예정이다.

파주 화강암인 식수 표지석에는 한글 서예 대가인 효봉 여태명 선생의 글씨로 '평화와 번영을 심다'라는 글귀를 새겼고, 글귀는 문 대통령이 직접 정했다. 표지석엔 두 정상의 서명이 포함되고, 두 정상은 함께 제막 줄을 잡아 당겨 공개할 예정이다.

식수에 쓰인 삽자루는 북한의 숲에서 자주 볼 수 있는 침엽수이고, 삽날은 남한의 철로 만들었다.

이번 공동식수는 우리 측이 제안했고 수종, 문구 등 우리 측의 모든 제안을 북측이 흔쾌히 수락해 성사됐다.


# 도보다리 산책

두 정상은 공동 식수를 마친 후 군사분계선 표식물이 있는 '도보다리'까지 산책을 하며 담소를 나눈다.

'도보다리'는 정전협정 직후 중립국감독위원회(당시 체코, 폴란드, 스위스, 스웨덴)가 임무 수행을 위해 짧은 거리로 이동할 수 있도록 습지 위에 만들었다. 비가 많이 올 때 물골이 형성돼 멀리 돌아가는 불편함을 없애기 위한 조치로 1953년과 1960년 사이에 설치됐다.

과거 유엔사가 '풋 브리지'(Foot Bridge)라고 부르던 것을 번역해 '도보다리'로 부르고 있다. 이번 남북정상회담을 준비하면서 원래 일자형이던 '도보다리'를 T자형으로 만들어 군사분계선 표식물이 있는 곳까지 연결했다는 게 청와대의 설명이다.

군사분계선 표식물은 임진강 하구 0001호에서 시작해 동해안 마지막 1천292호까지 200미터 간격으로 휴전선 155마일, 약 250킬로미터에 걸쳐 설치돼 있다.

도보다리 확장 부분에 있는 군사분계선 표식물은 101번째임. 설치 당시에는 황색 바탕에 검정색으로 '군사분계선', '0101'이라고 표기돼 있었으나 현재는 녹슬어 있는 상태다.

남북 분단의 상징이었던 군사분계선 표식물 앞까지 양 정상이 함께 산책을 한다는 것은 자체로 의미가 있는데, 특히 남북 정상이 배석자 없이 함께 담소를 나눌 수 있는 사실상 단독회담으로 '도보다리'가 '평화, 새로운 시작'의 역사적 현장이 될 것으로 청와대는 기대하고 있다.

이번 '도보다리' 산책은 우리 측이 도보다리 너비를 확장하는 등 정성들여 준비하자 북측이 적극적으로 화답해 성사됐단는 게 청와대 관계자의 귀띔이다. 두 정상은 담소를 나눈 후 '도보다리' 길을 다시 걸어 평화의 집으로 이동할 예정이다.


# 환송행사

문 대통령 내외는 만찬을 마친 뒤 오후 8시 30분 판문점 평화의 집 앞마당에서 김 위원장 내외와 함께 환송 행사를 관람하게 된다.

두 정상 내외는 평화의 집 마당에 마련된 관람대에서 평화의 집 외벽 전면을 스크린으로 활용하는 영상 쇼를 감상할 예정이다.

영상 쇼의 주제는 '하나의 봄'으로, 역사의 현장이 될 판문점 평화의 집에 한반도의 어제와 오늘, 그리고 내일을 영상과 음악으로 표현했다.

백두대간 산과 강이 흐르는 이 땅에 바람이 불면서 천지가 열리며 시작된 우리 역사가 표현됐다. 아쟁 등 국악기가 오케스트라와 협연해 '아리랑'을 변주하고, 사물놀이가 가세해 '새야 새야 파랑새야'를 연주할 예정이다.

'아리랑'은 우리 역사의 희노애락을 표현하고, 고단했던 삶이 파랑새로 표현되며, 이어 모두의 고향을 상징하는 이미지와 함께 동요 '고향의 봄'이 변주와 합창으로 연주될 예정이다. 이어 시나위, 오케스트라, 합창단, 사물놀이가 클라이맥스로 가며 공연이 마무리된다. 공연 종료와 함께 평화의 집 마당을 밝히는 조명이 켜진다.

이번 공연 음악은 작곡가이자 연주가 정재일 씨가 영상 쇼를 위해 새롭게 작곡한 것. 한반도 바람과 파도소리, 피리, 아쟁 등 국악기와 타악기, 피아노와 오케스트라로 구성된다.

공연이 끝나면 문 대통령 내외는 김 위원장 내외와 함께 차량이 대기 중인 곳까지 걸어가고, 이후 문 대통령 내외는 김 위원장 내외, 북측 수행원들과 일일이 악수를 하고 환송할 예정이다.

인포그래픽 / 뉴시스
인포그래픽 / 뉴시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