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문화재단 '한 뼘 미술관' 5월 전시 안내
천안문화재단 '한 뼘 미술관' 5월 전시 안내
  • 송문용 기자
  • 승인 2018.04.30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양한 장르 작품 선보일 예정

[중부매일 송문용 기자] 천안문화재단(대표이사 안대진)이 생활 속 문화공간인 '한 뼘 미술관'의 5월 전시일정을 발표했다.

성거읍에 위치한 '작은 갤러리'는 다음달 14일부터 22일까지 '퉁 캘리그라피의 그대에게 선'展을 개최한다. 글자로 마음과 감정을 전달하는 한글 캘리그라피 예술작품 60여점이 전시된다. 16일 오후 1시에는 작가와의 만남과 시연회, 캘리그라피 공연 등 오프닝 파티가 준비돼 있다.

이어 24일부터 31일까지는 옻칠공예 전문가 남지희 작가의 '희원熙院'展이 열린다. 식기구 중 가장 친숙한 수저의 아름다움을 옻칠로 표현한 다양한 작품을 만날 수 있으며 소중함을 모르고 지나쳤던 수저의 의미를 다시 생각해보는 계기를 마련한다.

동남구청 3층에 있는 '삼거리 갤러리'의 5월 전시 '글 꽃'展은 1일부터 9일까지 진행된다. 나사렛대 평생교육원 캘리그라피 작가 22명이 봄을 주제로 만든 시와 글을 아름다운 형태의 캘리그라피로 작업해 시민들에게 삶의 휴식과 여유를 선사한다. 전시 첫 날에는 대형 캘리그라피 제작 퍼포먼스도 진행돼 색다른 경험을 선사할 것이다.

한국디지털사진가협회(DPAK) 충남지부의 사진전 '사진으로 보는 세상' 전시는 11일부터 17일까지 열린다. DPAK 충남지부의 첫 전시로 세상을 다양한 앵글로 표현한 작품들이 선보인다.

5월의 마지막 전시인 이희원 작가의 개인전 '우보 조각구름' 전시는 23일부터 30일까지 진행된다. 40여 년간의 꾸준한 작품 활동으로 가훈이 될 만한 의미 있는 글을 창작적 서예로 선보이는 것이 특징이다.

두 갤러리의 전시 관람료는 무료이며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관람이 가능하다. 가정의 달 5월, 가족과 친구, 연인과 함께 나들이 가볼만한 다양한 장르의 작품이 시민들을 기다리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