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지킴이에 사택 폐기물 처리 갑질한 교장 선생님
학교지킴이에 사택 폐기물 처리 갑질한 교장 선생님
  • 김강중 기자
  • 승인 2018.05.02 15:3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지작업·청소일까지…업무·무능 비판하자 한달만에 3명 해촉
교장 B씨 "이사한다 했더니 자진해서 도와준 일"
기사와 직접 관련 없습니다. / 클립아트 코리아
기사와 직접 관련 없습니다. / 클립아트 코리아

[중부매일 김강중 기자] 대전의 한 중학교에서 1년 단위로 계약한 학교지킴이 3명을 채용 한 달만에 뚜렷한 사유 없이 해촉해 물의를 빚고 있다.

특히 해당 학교 교장과 교감, 행정실장, 부장교사 등 4명이 집단으로 학교지킴이에 대한 인격 모독 행위와 교장 사택 사역까지 시킨 것으로 드러나 적잖은 파장이 일고 있다. 게다가 학교 안전을 책임을 지는 고유 업무를 벗어나 전지작업과 청소 일까지 시켰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더구나 교사 출신 학교지킴이가 사무실에 컴퓨터 설치를 건의하자 교감이 "그런 요구를 하려면 다른 학교로 가라"는 등의 막말도 했다는 주장도 나왔다. 

사단의 발단은 이렇다. 

학교지킴이 A씨가 지난 3월 교장, 교감, 행정실장의 업무스타일과 무능을 비판했다는 것. 그러자 B 교장은 A 씨로 인해 지킴이 사이가 좋지 않아 봉사활동에 지장이 있다는 명분을 들어 3명 지킴이를 사전경고·유예기간 없이 채용 1개월만인 지난달 5일 전격 해촉했다.

더욱이 B 교장은 A 씨를 해촉하기 위해 아무런 잘못이 없는 C, D 지킴이도 함께 해촉했다. B 교장은 이들에게 재위촉을 조건으로 회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교장의 이런 약속은 허언이 됐고, 신규 지킴이 2명을 선발했다.

또 문제의 교장은 지난 겨울 방학 기간동안 자신의 집으로 학교지킴이를 불러서 쓰레기와 폐기물을 처리하게 했다. 그는 이 일과 관련한 문자를 삭제하라고 지시하는 치밀함을 드러냈다.

이런 갑질과 함께 해촉과정에서 학교지킴이는 근로자가 아니라 해촉할 수 있다고 공언해 이들에게 상처를 줬다는 것.

30여년 교사 생활을 마치고 재능기부로 여기고 학교지킴이를 하던 중 해촉 된 C씨는 교장과 교감, 행정실장, 교사 등 4명의 '뻘짓'을 대전교육청에 진정했다.

진정서에 따르면 C씨는 지난달 3일 '학교 지킴이 업무 지속 수행 부적합'이란 사유의 수용하기 어렵고 일방적인 해촉통지서를 전달됐다고 적시했다.

당시 해촉 이의제기 시 1주일 내 하라고 했지만 A 교장의 재위촉 확약을 믿었으나 허언에 그쳤다  그 결과 배신의 정신적 고통과 자존감의 상처를 입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또 C 씨는 교내 전산원에게 남는 컴퓨터 있으면 설치해 달라는 부탁을 했다고 한다. 그러자 E 교감은 본부교무실에서 많은 후배 교사들 앞에서 '지킴이는 교직원이 아니다. 직원인 전산원에게 뭐라고 하지마라. 지킴이는 학생안전만 지켜라. 학교행사는 알려고 하지 말고 알 필요도 없다'는 막말로 인격을 모독했다고 주장했다.

학교의 문제점을 거론한 이유로 해촉당한 C씨는 자신과 가족은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입었다고 토로했다. 또 교직원들의 집단 갑질로 인해 오랜 교사생활의 명예가 실추당했다며 시교육청과 인권위에 진정하고 행정재판을 통해서 명예를 회복하겠다는 입장이다.

이에 대해 이 학교 B 교장은 "학생안전을 우선 해야할 자원봉사자(배움터 지킴이) 서로가 시기와 음해로 다투면서 학교안전을 돌보는 일을 소홀히 해서 해촉하게 됐다"며 "위촉과 해촉의 권한은 교장의 재량이고 해촉 과정에서의 절차상 하자가 없다"고 말했다. 이어  B 교장은 이삿날 폐기물 처리 사역은 "자신이 이사를 한다고 말했더니 D 씨가 자진해서 도와 준 일"이라고 해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018-05-03 09:01:40
갑질. 전직교사에 대한 갑질이네
지도 당해봐야. 알랑가. 몰라
요즘 기사거리가. 쫄리시나
쪽께. 거시기하네요
아뭏든 당한 입당에서. 열받긴 하겠습니다
혹여. 지랄같이 나데는 스타일이라면 아예 안 뽑았어야죠
사역은. 권력자 임을. 보여줍니다
어디를 가나. 갑질. 우라질.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