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음 김상헌 친필 2건 대전시 문화재 지정
청음 김상헌 친필 2건 대전시 문화재 지정
  • 김강중 기자
  • 승인 2018.05.14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정공 김상헌 진적'과 '석실갈초'
'석실갈초'(왼쪽)와 '문정공 김상헌 진적' / 뉴시스
'석실갈초'(왼쪽)와 '문정공 김상헌 진적' / 뉴시스

[중부매일 김강중 기자] 대전시는 '문정공 김상헌 진적'과 '석실갈초' 2건을 시 문화재로 지정됐다.

대전시 유형문화재 제58호로 지정된 '문정공 김상헌 진적'은 청음 김상헌(1570~1652)의 친필본으로 일부는 그의 손자인 곡운 김수증(1624~1701)이 보충해 적은 자료다.

진적의 내용은 대부분 '청음집'에 수록되어 있지만 붉은색으로 교정을 가한 표시가 많이 있어 '청음집'을 목판본으로 간행하기 위한 원고로 추정된다.

이에 따라 '문정공 김상헌 진적'은 '청음집' 간행 시 어떠한 내용이 교정과 교열됐는지 알 수 있는 사료적 가치가 있다.

3책 31장으로 구성된 '문정공 김상헌 진적'은 조선시대 명필로 알려진 청음 김상헌의 글씨가 대량으로 남아있는 서예사적 가치를 인정받아 대전시 유형문화재로 지정됐다.

문화재자료 제63호로 지정된 '석실갈초'는 청음 김상헌의 사후에 그의 묘갈(墓碣)에 새길 원고로 여겨지는 자료로 우암 송시열이 글을 짓고, 동춘당 송준길이 글씨를 썼다.

청음 김상헌은 조선 중기 문신으로 절개와 지조를 상징하는 대표적 인물로 정묘호란이 일어났을 때 명나라에 구원병을 청했고 병자호란 시에는 '숭명배청'을 외치며 척화와 항전을 강력하게 주장했다. 청나라 압송 후 귀국한 뒤엔 벼슬을 단념하고 석실(石室)에 은거했으며, 이조참의, 도승지, 부제학, 대사헌, 예조판서를 지냈다.

대전시 문화재는 이로써 모두 224건으로 늘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