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건축자산 진흥계획 수립 시행
세종시, 건축자산 진흥계획 수립 시행
  • 홍종윤 기자
  • 승인 2018.05.15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홍종윤 기자] 세종시가 지역 고유의 건축자산을 보존하고 실용적인 활용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5개년 건축자산 진흥계획을 수립 시행한다.

오는 2022년까지 '전통과 미래가 공존하는 삶의 터전, 건축문화 선도도시 세종'주제로, 역사·문화적 가치를 지닌 건축물, 실내외 공간, 기반시설 등을 적극 발굴하고 개발한다.

우선 관내 산재한 건축 자산들에 대한 기초조사를 완료해 앞으로 사업추진의 기반을 확보했다.

한옥 활성화를 위해 한옥 신축 비용을 지원하고, 관광투어와 연계한 건축기행도 시범 운영하고 있다.

오는 10월에는 건축문화제를 개최해 건축 투어프로그램도 운영할 예정으로 향후 건축자산 인문학 교육과 건축 아카데미 등을 운영해 시민들의 지속적인 관심과 참여를 유도할 계획이다.

또 향후 건축자산 인문학 교육과 건축 아카데미 등을 운영해 시민들의 지속적인 관심과 참여를 유도할 계획이다.

엄정희 건설교통국장은 "현대건축자산 및 국가한옥센터, 국책연구단지 등의 풍부한 인적자원을 활용해 세종시 건축자산 역량을 극대화할 수 있는 협력적 커뮤니티를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건축자산이란 현재와 미래에 유효한 사회적, 경제적, 경관적 가치를 지닌것으로서 한옥 등 고유의 역사적, 문화적 가치를 지니거나 국가의 건축문화 진흥 및 지역의 정체성 형성에 기여하고 있는 건축물, 공간환경, 기반시설을 말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