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천 장령산자연휴양림, 심신치유 장소 '인기'
옥천 장령산자연휴양림, 심신치유 장소 '인기'
  • 윤여군 기자
  • 승인 2018.05.15 1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용탐방로 각광 지난해 대비 이용객 40% 늘어
등산객들이 치유의 정원 족욕장에서 피로를 풀고 있다. / 옥천군청
등산객들이 치유의 정원 족욕장에서 피로를 풀고 있다. / 옥천군청
빽빽한 소나무와 참나무가 장관을 이루는 옥천 장령산자연휴앙림이 힐링과 심신치유 장소로 인기를 끌고 있다. / 옥천군청
빽빽한 소나무와 참나무가 장관을 이루는 옥천 장령산자연휴앙림이 힐링과 심신치유 장소로 인기를 끌고 있다. / 옥천군청

[중부매일 윤여군 기자] 해발 656m의 장령산을 무대로 빽빽한 소나무와 참나무가 장관을 이루는 옥천 장령산자연휴앙림이 봄을 맞아 힐링과 심신치유 장소로 인기를 끌고 있다.

이곳은 오염되지 않은 산천초목을 간직한 중부 지방 최고의 자연휴양림으로 스트레소 해소, 면역기능 강화, 살균작용에 탁월하다는 피톤치드가 도내 휴양림 가운데 가장 많이 배출돼 은은하게 뿜어져 나오는 깨끗한 자연 향기로 상쾌함이 더해진다.

특히 금천계곡과 어우러져 천혜의 풍광을 간직하고 있는 이곳은 다양한 각종 야생 동·식물들이 생태계를 이루고 있어 어린이들을 위한 자연체험학습장으로도 안성맞춤이다.

휴양림 안에는 숙박 가능한 숲속의 집(18실)과 산림문화휴양관(17실)을 비롯해 금천계곡을 따라 정자, 데크, 놀이터, 야외음악당 등의 시설을 갖추고 있어 자연학습 체험과 휴양을 동시에 즐길 수 있는 곳으로 주목받고 있다.

숙박시설의 주말 인터넷 예약은 초를 다퉈야 할 정도로 유명세를 타고 있고,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대여 가능한 정자, 데크, 파라솔도 캠핑 족이나 가족단위 이용객에게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야외음악당 뒤편에 시작해 금천계곡을 따라 흙길로 조성된 치유의 숲도 누구나 가볍게 즐길 수 있는 도보 산책코스 안성맞춤이다.

임진왜란 당시 의병장 조헌 선생이 700여명 의병들과 함께 금산으로 향할 때 승리를 위한 소원을 빌었다고 해 유명해진 소원바위와 정지용 시인의 시 팻말 등도 지루함 느낄 겨를 없이 산책에 재미를 더해준다.

3km구간으로 조성된 치유의 숲은 편백나무와 족욕장, 나무데크가 있는 치유정원에서 절정을 맞는다.

금천계곡물을 끌어올려 5칸으로 만들어진 족욕장에서는 산책으로 피로해진 발을 담그고 있으면 몸과 마음이 깨끗하게 씻기는 듯 해 기분까지 상쾌하다.

치유의 숲 마지막 구간은 이 지역 출신인 '향수'의 시인 정지용의 이름을 본 따 올해 초 총 4코스로 만들어진 '지용탐방로'와도 연결된다.

등산 초보자들에게는 다소 험했던 기존 등산로를 대신해, 산 능선을 따라 해발 400m까지 이어지는 2.6km 길이의 명품 산책 코스다.

코스마다 특색있는 테마와 전체 산책로의 70% 가량이 테크로 이루어져 있어, 이야기 있는 편안한 숲 속 산책코스로 각광을 받으며 최근 4~5월 등산객이 지난해 대비 40% 가량 늘었다.

산림녹지과 강종문 휴양림관리팀장은 "장령산자연휴양림은 쾌적한 자연 속에서 지친 심신을 달래며 힐링하기에 좋은 곳"이라며 "많은 분들이 이 곳을 찾아 주변의 다양한 볼거리와 삼림욕 등으로 재충전하고 가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