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성군 농기센터, 돌발해충 피해 최소화 한다
음성군 농기센터, 돌발해충 피해 최소화 한다
  • 서인석 기자
  • 승인 2018.05.16 1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서인석 기자] 음성군 농업기술센터가 갈색여치, 꽃매미 등 돌발해충의 신속한 초기방제로 농작물 피해 '최소화'에 나섰다.

16일 음성군 농업기술센터(소장 전만동)에 따르면 갈색여치, 꽃매미 등 돌발해충이 이상고온으로 평년보다 부화시기가 4~5일 빨라져 인근 농경지로 이동 피해가 예상됨에 따라 신속한 초기 방제로 피해가 최소화 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특히 긴급방제 추진계획을 각 읍·면에 시달하고 오는 21일부터 해충이 발생한 농경지를 중심으로 읍·면사무소에 신고 후 약제 수령과 즉시 방제에 나서 줄 것을 농가에 당부했다.

갈색여치는 국내 산림 등에 서식하며 부화하기 좋은 환경이 되면 개체수를 급격히 불려 농작물을 닥치는 대로 갉아먹는 해충으로 복숭아, 포도 등 단맛이 강한 과일에 흡착해 농가의 피해를 키울 수 있는 해충이다.

또한, 산림의 가죽나무에서 기생하면서 포도나무에 심각한 피해를 주는 꽃매미는 긴 입을 나무줄기에 꽂아 즙액을 빨아서 생장을 저해하고 피해가 심한 경우 줄기가 말라 죽으며 많은 양의 분비물 배설로 그을음병을 유발, 잎의 광합성 능력을 저하시키고 과실의 품질을 떨어뜨리는 해충으로 알려져 있다

전만동 음성군 농업기술센터소장은 "꽃매미, 미국선녀벌레가 산림주변의 가죽나무, 느티나무 등에 많이 기생하여 과수나무에 옮겨 피해를 줄 수 있으므로 산림부서와 협의해 돌발해충(약충기) 협업방제도 함께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