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북한 고위급회담 중지 통보에 의중 파악 나서
靑, 북한 고위급회담 중지 통보에 의중 파악 나서
  • 임정기 기자
  • 승인 2018.05.16 14: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안보실 중심으로 신속 대응책 논의
북한이 지난 11일부터 실시한 ‘2018 맥스 선더’ 한미연합공중전투훈련을 문제 삼으며 16일 예정이었던 남북고위급회담을 중지 발표한 16일 오전 경기 평택 주한미군 오산공군기지 활주로에 F-16전투기가 착륙하고 있다. 2018.05.16. / 뉴시스
북한이 지난 11일부터 실시한 ‘2018 맥스 선더’ 한미연합공중전투훈련을 문제 삼으며 16일 예정이었던 남북고위급회담을 중지 발표한 16일 오전 경기 평택 주한미군 오산공군기지 활주로에 F-16전투기가 착륙하고 있다. 2018.05.16. / 뉴시스

[중부매일 임정기 기자] 청와대는 북한이 16일 예정된 남북고위급회담을 일방적으로 취소하자 국가안보실을 중심으로 관련 부처와 신속히 대응책을 논의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보도를 통해 현재 진행 중인 한미 연합공중훈련 '맥스 선더(Max Thunder)'를 판문점 선언 정신 위반으로 규정하고 이를 내세워 일방적으로 남북고위급회담을 중지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에게 "새벽에 상황이 발생해 국가안보실 관계자들이 통일·외교·국방부 등 관련부처 분들과 전화통화를 하는 등 긴밀히 논의를 했다"며 "우선 북한이 보내온 전통문의 정확한 의미가 무엇인지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북한이 표면적으로는 '맥스 선더' 훈련을 고위급회담의 중지 명분으로 내세웠지만 훈련은 이미 지난 11일 시작됐고, 별 반응 없이 고위급회담 개최에 합의했다는 점에서 또 다른 요인이 작용한 게 아니냐는 분석이다.즉, 태영호 전 주영 북한대사관 공사의 최근 출판과 지난 14일 국회 증언이 북한당국을 자극했을 수도 있다는 것이다.

실제 중앙통신은 "천하의 인간쓰레기들까지 '국회'마당에 내세워 우리의 최고 존엄과 체제를 헐뜯고 판문점선언을 비방 중상하는 놀음도 버젓이 감행하게 방치해놓고 있다"며 우리 정부 당국을 비판했다.청와대 관계자는 이와 관련, "그것은 저희들이 말씀드릴 사항은 아닌 것 같다"며 구체적인 언급을 피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