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임업진흥원, 드론 3차원 자동비행 프로그램 최초개발
한국임업진흥원, 드론 3차원 자동비행 프로그램 최초개발
  • 이병인 기자
  • 승인 2018.05.16 1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프엠윅스 공동개발 성공
4차 산업의 핵심기술 전망

[중부매일 이병인 기자] 한국임업진흥원(원장 구길본)은 산림에서 드론이 자동으로 비행할 수 있는 3차원 자동비행프로그램(FMS - Flight Master Station)을 ㈜에프엠웍스와 공동연구개발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최근 많이 보급되고 있는 드론의 안전한 비행을 위하여 법적인 제도 마련이 중요한 동시에 드론을 활용한 사업 활성화를 위하여 원천기술 개발이 시급한 시점에서 이번 무인기 자동비행 프로그램의 개발로 초보자도 험준한 산림지역에서 안전하게 비행할 수 있은 프로그램이 개발되어 대면적 산림에서 효과적으로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에 개발한 FMS는 3차원 자동비행시스템으로 실제 산림지형 정보를 수치모형으로 표현한 수치표고모형(DEM : Dightal Elevation Model)을 바탕으로 무인항공기(드론)의 비행경로를 3D로 생성하여, 안전하고 효과적인 최적경로를 계산함으로써 대상지역을 자동으로 비행 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비행목적에 부합되게 미리 정해진 지형과의 이격거리에 따라 생성된 2차원 비행경로를 구성하는 각 지점에 고도 값을 부여하여 3차원 비행 경로를 생성한다. 이를 POI촬영, 선형(도로)촬영, 면적촬영에서 배터리 소모량 예측과 연계하여 최적의 3차원 비행경로를 생성하고 비행하는 최첨단 무인기 운용기술이다.

GIS 기반의 드론기술 적용 사업 및 연구를 수행하는 벤처기업으로 산악 구조에 맞는 비행기술 및 프로그램의 부재로 인해 무인기를 다수 잃어버린 것이 직접적인 계기가 되었으며, 약 2년간의 노력으로 FMS를 개발하게 되었다.

선주남 예찰분석실장은 "자동비행 프로그램을 활용하여 드론조종 전문가가 아니더라도 신뢰할 수 있는 위치정확도와 모니터링이 가능하여 숲가꾸기, 산불감시, 산사태 피해조사 등 여러 가지 사업에서 다양하고 효과적으로 활용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