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정, "발가락 자해로 군면제 사실무근"
허태정, "발가락 자해로 군면제 사실무근"
  • 김강중 기자
  • 승인 2018.05.16 1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허태정 대전시장 후보 / 뉴시스
민주당 허태정 대전시장 후보 / 뉴시스

[중부매일 김강중 기자] 허태정 더불어민주당 대전시장 후보는 15일 오후 대전 서구 자신의 선거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10대 선거공약 발표에 이어 자신과 관련된 의혹을 해명했다.

이날 허태정 후보는 '발가락 자해 군 면제 의혹'과 관련해 "언제, 어떻게 다쳤는지 정확하게 기억할 수 없으며 모든 내용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허 후보는 10대 공약을 발표한 뒤 자해 의혹 논란과 관련한 사실 여부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그 문제에 대해선 지난 여러 차례 선거과정에서 밝혔던 내용이기도 하다. 지금 허위 사실에 의해 얘기되고 있는데 분명하게 말씀드리지만 사실이 아니다"고 일축했다.

그는 또 "명백하게 입장을 밝혔고, 경찰에서 수사가 진행 중에 있기 때문에 곧 결과가 발표될 것으로 믿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또 '언제 어떻게 다쳤느냐'는 질문에 "89년도니까 기억을 정확하게 다할 수 없지만 지금 나오고 있는 모든 소문은 사실이 아니다"면서 "장애를 갖고 있는 저에 대한 인격적인 폭력으로 이것에 대해서는 법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허 후보는 지난 1989년 9월 '족지 결손'으로 병역 면제 5급 제2국민역 판정을 받았다. 이후 2002년 장애인복지법에 따라 지체장애 6급 판정을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