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천시,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 추진
제천시,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 추진
  • 서병철 기자
  • 승인 2018.05.17 15: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억5천만원 투입 태양광·태양열 지원
태양광셀(자료사진) 기사와 직접 관련 없습니다. /  중부매일 DB
태양광셀(자료사진) 기사와 직접 관련 없습니다. / 중부매일 DB

[중부매일 서병철 기자] 제천시가 올해 27억5천100만원을 들여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 사업을 추진한다.

시에 따르면 융·복합지원 사업이란 기존 개별지원(주택, 건물 등)에서 탈피해 특정지역 또는 건물에 태양광, 태양열 등 2종 이상의 신재생에너지를 설치하는 제도이다.

시는 정부의 신재생에너지 확산 전략에 부합하기 위해 에너지 사업을 발굴한 결과 지난해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 공모사업에 선정됐다.

이에 27억5천100만원(국비 13억3천만원, 도비 3억7천만원, 시비 9억3천만원)을 투자해 기존 신재생에너지 설비를 갖춘 자립마을과 공공시설을 중심으로 신에너지 설비를 지원한다.

주요 사업내용으로는 체류형 농업창업지원센터에 태양열(27개소)과 지열(7개소), 제천문화회관을 중심으로 한 화산동 문화마을에 태양광(20개소)과 태양열(11개소)을 설치한다.

청전동 의림청정마을에 태양광(31개소)과 태양열(13개소), 고암동 전원주택 단지인 고암 벗마을에 태양광(5개소)과 지열(3개소)을 각각 지원한다.

이밖에 태양광과 지열, 태양열의 실시간 유·무 확인이 가능한 모니터링 시스템도 구축해 효율적인 에너지관리에 나선다.

모니터링 시스템에는 기존 설치된 경로당 250개소도 추가돼 통합 관리된다.

시는 이번 사업을 통해 연간 2억원 정도의 에너지 비용을 절감해, 소나무 150그루의 환경개선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진태 에너지관리 팀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에너지비용 절감과 환경개선에 기여하고, 관광산업과 연계한 자연치유도시 제천의 이미지를 더욱 확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