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은층 우세지역...'20·30대 표심잡기' 3명 각축
젊은층 우세지역...'20·30대 표심잡기' 3명 각축
  • 김강중 기자
  • 승인 2018.05.17 1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13 지방선거] 대전 유성구
사진 왼쪽부터 정용래 민주당 후보, 권영진 한국당 후보, 심소명 바른미래당 후보 / 중부매일 DB
사진 왼쪽부터 정용래 민주당 후보, 권영진 한국당 후보, 심소명 바른미래당 후보 / 중부매일 DB

[중부매일 김강중 기자] 무주공산 유성구청장 선거는 민주당 정용래 후보, 한국당 권영진 후보, 바른미래당 심소명 후보 3파전으로 치러진다.

이번 선거는 시장 후보로 나선 전임 허태정 청장의 영향력 여부가 관전 포인트다.

민주당 정용래 후보는 허 전 청장의 비서실장, 조승래 국회의원(유성구 갑) 보좌관을 지냈다. 

이들의 양날개 지원으로 시의원 3명을 누르고 후보로 확정됐다. 

여기에 한국당 권영진 후보의 도전이 거세다. 내리 3선 구의원 의정활동으로 인지도 면에서는 결코 뒤지지 않는다.

바른미래당 심소명 후보는 20여년 유성구청에서 근무해 유성의 현안에 밝다. 하지만 낮은 당 지지율 극복이 관건이다.

유성은 연구단지와 농촌 지역이 혼재한 '도.농지역'으로 진보와 보수 성향이 확연하다. 그래서 어느 후보가 유리하다고 장담할 수 없다.

유성은 서남부권 개발로 20~30대 젊은층이 30%를 웃도는 지역이다. 

민주당 정용래 후보는 자치분권 도시 유성을 강조하며 젊은층을 겨낭한 공약을 제시했다.

정 후보는 "정부가 추진하는 자치분권 시대를 유성이 선도하겠다"며 "주민참여 예산제와 구민 제안사업, 구민 배심원제를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대전시 현안인 유성복합터미널 문제에 대해서는 "유성터미널 사업 문제는 더 미룰 수 없는 사안"이라며 "터미널 취지를 살리면서 공영개발 하는 쪽으로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후보 권영진 전 유성구의원은 유성구 현안을 선거전략으로 내세웠다. 

유성복합터미널 문제와 원자력 안전 문제, 유성 재래시장 슬럼화 문제 등을 제시했다. 

유성복합터미널에 대해 권 후보는 "동구 용전터미널을 예를 들어 현대화되고 주변 상권까지 살아났다"며 "유성복합터미널 문제는 행정의 잘못"이라고 진단했다. 

그는 또 "누구는 순수 터미널 기능을 갖고 공영개발을 해야한다고 하는데 재원 면에서 어려울뿐만 아니라 논리상 말이 안 된다"고 여당후보를 비판했다.

바른미래당 심소명 후보는 젊은층을 겨냥해 "아이 낳아서 잘 키우는 도시"를 만들겠다고 공약했다.

심 후보는 "출산 장려를 위해 지원을 확대할 계획"이라며 "첫째는 100만 원, 둘째는 200만 원, 셋째는 500만 원을 주는 정책을 펴겠다"고 말했다. 

현안사업에 대해 "유성리베라 폐업으로 지역 경제가 매우 어렵다"며 "계룡스파텔을 워터파크로 개발해 휴양과 레저시설로 활용하면 지역 경제 활성화를 꾀할 수 있다"고 말했다. 

구청 앞 유림공원에서 유성온천 네거리를 빛의 거리로 조성해 분수쇼와 물줄기 화면으로 영화를 상영하는 방안과 상권 회복을 위해 유림공원 지하주차장을 건설을 공약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