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도시 중심 발전 네트워크 확산 중요
혁신도시 중심 발전 네트워크 확산 중요
  • 서인석 기자
  • 승인 2018.05.17 2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극동대 지역발전연구소·충북지방분권촉진센터 정책세미나

[중부매일 서인석 기자] 넘치고 모자란 것을 고르게 하는 것이 균형의 가치다. 또한 음성은 혁신도시 중심의 지역발전 네트워크를 확산하는 것이 중요하다.

문재인정부 출범 1년을 맞아 극동대 지역발전연구소와 충청북도균형발전지방분권촉진센터는 17일 극동대내 스마트K-tech센터에서 국가균형발전의 의미를 재확인하고 혁신도시 시즌2에 따른 충북발전전략을 모색하는 정책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날 발표된 토론에서 이기원 교수는 "한국사회 불평등 문제 해소를 위한 경제적, 공간적 균형정책이 매우 긴요한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이 교수는 또 중국 제나라 관중의 국정철학을 예로 들며 "넘치고 모자란 것을 고르게 하는 것이 균형의 소중한 가치"라고 강조했다.  

이어 홍성호 연구위원은 "혁신도시 공공기관 중심의 지역발전 네트워크 확산과 신재생에너지 클러스터 구축에 역량을 모아야한다"며 "이전기관과 지역대학 등이 협력해 오픈캠퍼스 운영, 지역인재 채용 등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또 '세종시-혁신도시-기업도시' 연계망 확충과 수도권 잔류 공공기관 이전유도 전략도 필요하다"고 덧붙혔다.
 

지정토론에 나선 청주대 노근호 산학협력단장은 "혁신도시 오픈캠퍼스 연계 산학연 클러스터 구축과 우수한 교육기관의 체계화가 시급하다"고 밝혔다. 극동대 남의석 교수는 "지역산업 특화도 측면에서 에너지산업 클러스터에 초점을 맞추는 것은 바람직하며 지역대학과 이전기관, 산업체, 지자체 간의 협력체제를 어떻게 구축하느냐가 중요한 요소"라고 주장했다.

한국교육개발원 백승주 연구위원은 "혁신도시 발전을 위해서는 지역주민이 주체가 돼야 하며 이를 위한 창구가 마련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두영 충북도균형발전지방분권촉진센터장은 "국가균형발전은 인간의 존엄과 가치로서 기본권을 보장하는 것"이라며 혁신도시와 관련해 "원주민과 이주민 간의 공동체 형성과 주변지역과의 격차를 해소해 나가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