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첫마을 악취 개선에 50억 투입
세종시, 첫마을 악취 개선에 50억 투입
  • 홍종윤 기자
  • 승인 2018.05.20 14: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홍종윤 기자] 세종시가 첫마을 지역의 고질적인 악취민원 해결에 적극 나섰다.

우선 첫마을 악취 발생의 주원인으로 지목돼 온 폐기물연료화시설을 대폭 개선해 이달 1일부터 시설 가동을 중지하고, 내부 호퍼에 저장된 적치폐기물을 꺼내기 시작해 15일 3천여톤 달하는 폐기물을 모두 반출했다.

올해 말까지 50억원을 투입해 첫마을 폐기물연료화시설 전반에 걸친 악취개선공사를 실시하고, 70억원이 투입된 수질복원센터 악취개선공사도 이달 완료됐다.

지난 11일 지역 주민들에게 수질복원센터 악취개선공사 현장설명과 견학을 실시해 좋은 반응을 얻어 올해 폐기물연료화시설 악취개선공사까지 완료되면 첫마을 악취 문제가 크게 해결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주민 의견을 적극 반영해 폐기물연료화시설 악취 개선사업을 벌이고 있다."며, "첫마을 시민들이 악취로부터 자유로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첫마을 폐기물연료화시설은 지난 2015년 3월 세종시가 행복도시건설청으로부터 인수한 후, 지속적인 악취 민원이 제기돼 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