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적으로 되살아난 심의보·황신모 단일화 '풍전등화'
극적으로 되살아난 심의보·황신모 단일화 '풍전등화'
  • 김금란 기자
  • 승인 2018.05.20 1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측 진행과정 놓고 또 대립각
심의보(왼쪽)·황신모 충북교육감 예비후보 / 중부매일 DB
심의보(왼쪽)·황신모 충북교육감 예비후보 / 중부매일 DB

[중부매일 김금란 기자] 극적으로 되살아난 충북도교육감 후보 단일화 불씨가 풍전등화(風前燈火) 신세다.

6.13 충북도교육감 선거가 한 달도 안 남은 상황에서 황신모 예비후보가 지난 18일 "심의보 예비후보가 제안한 여론조사 100% 안을 수용 하겠다"고 밝히며 꺼져가던 단일화 불씨를 다시 살렸다.

하지만 심의보 예비후보는 "황 예비후보가 여론조사를 통한 단일화 방안을 받아들인 것 대해 진심으로 환영한다"며 "다만 진행과정을 양측에서 조율 중인데 혼자 기자회견을 하는 돌출행동에 매우 당혹스럽다"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황 예비후보는 이날 도교육청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후보 단일화 문제를 놓고 많은 논란을 벌여 도민 여러분께 실망을 끼쳐 드린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이 자리에서 비전교조 기조의 후보 단일화를 이루어야 한다는 도민들의 여망과 명령을 따르겠다"고 선언했다.

황 예비후보는 "심의보 예비후보가 제안한 후보 단일화(안)인 여론조사 100%로 단일후보를 결정하자는 안을 무조건 받아 들이겠다"며 "공정성에 대해 도민들이 보장해 준다면 이를 일반적이고 상식에 의거 추진하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심 예비후보도 모든 것을 다 털어내고 아름다운 경선이 이루어져 도민들의 선택을 받지 못한 후보가 상대측의 선거대책위원장을 맡아 승리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기울여 달라"고 제안했다.

이에 심 선거캠프 관계자는 "현재 양측 캠프에서 여론조사 방식의 단일화에 합의하고 구체적인 진행방식을 협의해 나가는 과정이었는데 황 예비후보가 일방적으로 기자회견을 한 것은 반칙을 한 것"이라며 "더구나 기자회견을 마치고 사전 연락도 없이 카메라를 대동하고 우리 선거사무실을 방문한 것은 예의에 어긋난 행동"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이날 기자회견장에 충북좋은교육감추대위원회(추대위)의 관계자를 동행했는데, 추대위는 지난번 단일화 실패의 책임이 있는 단체로 다시 추진되는 단일화 작업에서 배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더불어 "황 예비후보는 양측의 합의가 끝나지 않은 상황에서 왜 갑자기 단독 기자회견을 했는지에 대해 먼저 입장을 밝혀야 한다"며 "그 입장발표를 들어보고 현재 진행되고 있는 방식대로 단일화에 임하겠다"고 말했다.

추대위와 심의보·황신모 예비후보는 지난 3월 13일 도교육청에서 후보 단일화에 합의했으나 합의문 이행과 배심원제 포함 문제로 첨예하게 대립하며 파열음을 내왔다.

추대위가 제안한 단일화 합의 시한인 지난달 13일까지 후보 단일화가 불발된 데 이어 이날 심 예비후보의 단일화 불참 선언으로 단일화는 결국, 파행으로 막을 내렸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