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 국가대표팀에 월드컵 공인구 지원
K리그, 국가대표팀에 월드컵 공인구 지원
  • 문영호 기자
  • 승인 2018.05.24 1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문영호 기자] K리그가 2018 러시아 월드컵에 나서는 축구 국가대표팀을 위해 월드컵 공인구인 아디다스 "텔스타18"을 지원한다.

아디다스 "텔스타18"은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공인구로 사용될 예정이다. 또한 이번 시즌 K리그의 공인구로도 사용되고 있다.

지난 2012년부터 아디다스의 후원을 받고 있는 K리그는 "텔스타18"의 수량을 넉넉하게 보유하고 있는 반면, 타 브랜드의 경기구를 후원받는 대한축구협회는 국제축구연맹(FIFA)에서 제공한 훈련용 공인구 30개만 파주NFC에 보유 중이었다.

오는 28일 온두라스, 6월 1일 보스니아-헤르체고비나와 연이은 평가전을 앞둔 대표팀을 지원하기 위해 K리그가 나섰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이 대한축구협회에 아디다스 "텔스타18" 60개(시가 1천만원 상당)를 제공하기로 한 것이다. 이에 따라 국내에서 열리는 두 차례의 평가전에서는 K리그의 앰블럼이 인쇄된 아디다스 "텔스타18"이 사용된다.

한국프로축구연맹 관계자는 "대표팀에 소집된 선수들 중 K리그에서 뛰는 선수들은 이미 텔스타18에 대한 적응을 완료했겠지만, 해외팀 소속 선수들은 텔스타18에 대한 빠른 적응이 필요하다. 국내에서 치르는 평가전에서부터 실전감각을 키울 수 있도록 신속한 지원을 결정했다"며 "월드컵 대표팀의 선전과 K리그 발전이 동행하기를 바란다"는 뜻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