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 김정은 국무위원장 두번째 남북정상회담
문대통령 - 김정은 국무위원장 두번째 남북정상회담
  • 임정기 기자
  • 승인 2018.05.27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북미 정상회담 불씨 살리나
文대통령, 오늘 오전 10시 회담 결과 직접 발표
서훈 국정원장 북, 김영철 통일전선부장만 배석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6일 오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열린 2차 남북정상회담에서 대화하고 있다. 2018.5.27 /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6일 오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열린 2차 남북정상회담에서 대화하고 있다. 2018.5.27 / 연합뉴스

[중부매일 임정기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26일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두 번째 남북 정상회담을 철저한 보안 속에 전격적으로 가졌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서면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과 김 국무위원장은 오후 3시∼ 5시까지 2시간 동안 판문점 통일각에서 남북 정상회담을 가졌다"고 전했다.

윤 수석은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4·27 판문점 선언의 이행과 북미 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허심탄회 하게 의견을 교환했다"며 " 양측 합의에 따라 회담 결과를 문 대통령이 27일 오전 10시에 직접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청와대는 정상회담이 끝난 지 2시간 50분이 지난 오후 7시 50분에 회담 개최 사실을 알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최근 내달 12일 싱가포르서 예정된 북미 정상회담 취소 가능성을 백악관을 통해 알리면서 한반도를 둘러싼 정세가 급박하게 돌아가자 남북 양 정상간에 두번째 정상회담을 가진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날 회담에는 남측에서 서훈 국정원장과 북에서는 김영철 통일전선부장만이 배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