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다시 누구를 뽑아야 하나
또 다시 누구를 뽑아야 하나
  • 김강중 기자
  • 승인 2018.05.29 1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아리] 김강중 국장 겸 대전본부장
6.13 지방선거 후보등록관련사진 / 뉴시스
6.13 지방선거 후보등록관련사진 / 뉴시스

지방 권력을 뽑는 6.13 지방선거가 보름 앞으로 다가왔다. 우리는 또 시장, 구청장을 뽑아야 한다. 선거 때마다 강요당하는 고역은 그저 씁쓸하다. 고민의 이유는 간단하다. '백락(伯樂)의 눈'을 가진 유권자도 없지만 천리마도 없다는 사실이다. 지방자치가 도입된 지 올해로 27년이다. 민선 7기, 이제 장년의 나이를 맞게 됐다. 유감스럽게 대전은 7대 광역시 중 10여년 쇠락을 거듭했다.

혹시나 후보들의 면면을 봐도 실망을 금할 수 없다. 민의가 반영된 공천보다는 중앙당 입김에 휘둘린 전략에 지나지 않다. 군대 가기 싫어 손가락, 발가락을 자르고, 음주운전 범죄를 범해도 단체장에 쉽게 당선된다. 그러니 해괴한 나라가 아닐 수 없다.

이들 또한 중앙당 실세에 의해 간택 됐음이다. 어느 당은 경선이랄 수도 없지만 모양새는 민주방식을 취했다. 이 과정에서 모종의 제휴를 정확히 알 수는 없다. 다만 고육지책의 선택이라는 읽혀진다. 2년 뒤 총선, 4년 뒤 단체장 선거를 감안한 포석이란 말들이 무성하다. 야당 또한 대전 발전의 기대감을 갖기에는 '족탈불급'이다. 선거는 구도와 흐름의 싸움이라 했다.

중반의 판세지만 '2강 2약'으로 정리할 수 있다. 야당이 상대적으로 크게 불리한 형세다. 그래서 제1. 2야당은 단일화에 사활을 걸고 있다. 여당을 압도 못하는 전세(戰勢)여서 불가피한 선택이 아닐까 싶다. 단일화가 결렬될 경우 '1여3야' 구도이니 여당이 유리한 것은 관화한 일이다.

취임 1년이 지났는데도 대통령 지지율과 여당 지지율은 고공행진이다.

여기에 시세(時勢)마저 여당 쪽으로 기울고 있다. 최근 남북정상회담이 한 달 새 두 번씩이나 열렸다. 북한과 미국도 핵전쟁 불사 입장에서 비핵화 회담 쪽으로 선회했다. 그 결과 첨예한 보혁의 이념 대결도 찾아보기 어렵다. 게다가 전임과 전전임 대통령의 구속으로 인세(人勢)와 상세(商勢)도 야당에게 불리하다. 인물이나 자금도 여당에게 뒤져 변변한 게 없다. 연일 남북, 북미회담의 뉴스로 '드로우 킹'마저 쟁점이 못되고 지방선거 관심은 실종됐다. 후보들은 대전의 미래, 희망을 운운하고 있다. 하지만 이번 선거도 민선 6기와 크게 다를 바 없다.

김강중 국장 겸 대전본부장
김강중 국장 겸 대전본부장

'따 논 당상'이라는 한쪽은 공천에 힘을 실어 준 '상왕'의 입김에 놀아나는 형국이다. 연짱 고배룰 마신 한쪽도 배수의 진을 쳤다.

선거는 돌발 변수나 치명적 악재가 겹치면 의외의 결과를 낳는다. 투표 2, 3일전 부는 막판 바람이 당락을 가른다. 일부 시민들은 '아바타' 시장 재현을 우려하고 있다. 그렇다고 과학, 행정, 철도도시 명성을 퇴색시킨 후보도 그리 마뜩지는 않다.

창조적 살림꾼이 없다는 얘기이다. 차악(次惡)의 후보들뿐이다. 그래서 30%를 넘는 부동층의 고민은 크고 깊다. 또 다시 누구를 뽑아야 하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