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대전시장 후보들 막판 부동층 공략 '총력'
여·야 대전시장 후보들 막판 부동층 공략 '총력'
  • 김강중 기자
  • 승인 2018.06.10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13 지방선거 사전투표 첫 날인 8일 대전시장 후보들이 사전투표소에서 가족·지방의원 후보들과 함께 투표를 하고 있다. 왼쪽위부터 시계방향으로 더불어민주당 허태정 후보, 자유한국당 박성효 후보, 정의당 김윤기 후보, 바른미래당 남충희 후보. 2018.06.08. / 뉴시스
6·13 지방선거 사전투표 첫 날인 8일 대전시장 후보들이 사전투표소에서 가족·지방의원 후보들과 함께 투표를 하고 있다. 왼쪽위부터 시계방향으로 더불어민주당 허태정 후보, 자유한국당 박성효 후보, 정의당 김윤기 후보, 바른미래당 남충희 후보. 2018.06.08. / 뉴시스

[중부매일 김강중 기자] 6·13 지방선거를 앞둔 마지막 주말에 대전지역 여·야 대전시장 후보들은 막판 부동층 공략에 집중하며 총력전을 펼쳤다.

문재인 대통령의 높은 지지율에 힘입은 여당은 지지층을 상대로 사전투표 홍보에 열을 올리며 대세 굳히기에 들어갔다. 또 야당은 유권자들이 많이 몰리는 지역에서 집중 유세를 펼치며 막판 뒤집기에 온 힘을 쏟는 분위기다.

더불어민주당 허태정 후보는 이날 후보자 초청 토론회에서 자유한국당 박성효 후보의 국회의원 중도 사퇴 후 지방선거 출마, 대덕구에서 유성구로의 주소지 이전을 지적하며 '신의 없는 정치인'으로 비판했다.

토론회 일정을 소화한 허 후보는 이어 유성장에서 상인들과 인사를 나누며 지지를 호소했다.

허 후보는 일요일인 10일에는 늘사랑교회 예배에 참석한 뒤 한약사협회와 대전서점조합 지지자들과의 간담회 참석에 이어 한화와 SK 경기가 열리는 한화생명이글스파크를 찾아 응원전을 펼쳤다.

자유한국당 박성효 후보는 후보자 토론회에 참석해 허태정 후보의 허위 장애등급 판정 의혹에 대한 '전문의 검증' 의사를 묻는 등 도덕성을 문제 삼으며 날을 세웠다.

이어 동구 가오동 홈플러스 앞에서 동구지역 후보자들이 대거 출동한 가운데 집중 유세를 펼치며 유권자들의 표심을 공략했다.

또 10일에는 동서초등학교에서 연탄봉사 활동을 마친 후 나경원·이종명·유민봉 의원이 지원하는 중구지역 집중 유세에 참석했다. 오후 서구 로데오타운과 유성구 노은역광장에서 세몰이에 나섰다.

바른미래당 남충희 후보는 '민생경제 살리기 운동' 하나로 신용현 국회의원, 윤석대 대전시당위원장, 구청장 후보, 시·구의원 후보들이 대거 참여한 가운데 전통시장인 유성,도마, 문창시장을 찾아 장보기 행사를 하며 지지를 호소했다.

이어 후보자 토론회에서는 허 후보의 석사학위 논문 표절, 아파트 분양가 특혜 의혹, 허위 장애등급 판정 의혹, 6급 장애인 혜택을 비판하며 허 후보의 자질을 문제 삼았다.

정의당 김윤기 후보는 이날 오전 '성평등 4대 과제 10대 공약을 발표'한데 이어 오후 후보자 토론회에서 시내버스 중심의 대중교통혁신을 공약으로 내세우며 트램 폐기를 공언했다.

그는 또 박성효 후보의 도시철도2호선 공약인 DTX에 대해 '건설사 배만 불리는 사업'이라고 공세를 폈다.

김 후보는 토론회를 마친 뒤 중구 부사오거리에서 유세를 벌였다. 10일에는 유성지역에서 막판 집중 유세를 펼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