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5개 구청장, 부동층 향배가 당락 결정
대전 5개 구청장, 부동층 향배가 당락 결정
  • 김강중 기자
  • 승인 2018.06.11 1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강세속 대덕구 현직과 여성 후보간 양자대결 주목
동구는 바른미래당 한현택 청장에 민주당 황인호 거센 도전

[중부매일 김강중 기자] 대전 구청장 선거는 민주당의 강세가 예상되나 결국 부동층의 향배가 당락을 가를 것이란 전망이다.

5개 구청 최대 격전지는 현직과 여당 여성후보가 겨루는 대덕구청장 선거다.

대덕구청장 선거전은 박정현 민주당 후보가 현 구청장 박수범 후보(한국당)를 앞서는 형국이라는 게 일반적인 분석이다. 개발 소외론에 보수적이지만 민주당 바람이 강하게 불고 있어 예측하기 어려운 선거구로 떠올랐다. 또 유성구는 정용래 민주당 후보, 권영진 한국당 후보, 심소명 바른미래당 후보가 각축을 벌이고 있다.

유성구는 대전에서 진보 성향이 뚜렷한 곳으로 평가 받는다. 정용래 민주당 후보가 당 지지율을 힘입어 우세가 예상되나 단정하기는 어렵다.

도시가 팽창하는 유성구는 유성복합터미널 등 현안사업이 산적한 것이다. 민선 6기, 부진한 현안사업에 대한 '민주당 심판론'이 쟁점이 된다면 장담할 수 없다.

또 같은 당 허태정 시장 후보의 비서실장을 지낸 정 후보는 허 후보와 연대책임도 약점이다.

하지만 권영길 한국당 후보와 심소명 바른미래당 후보가 진보 지역 유성의 아성을 무너뜨릴지 미지수다. 두 후보 모두 인지도가 낮다는 평가다.

서구는 현임 청장인 장종태 민주당 후보에 조성천 한국당 후보, 이재성 바른미래당 후보의 도전이 거세다

장종태 후보는 현역 구청장 중 재선이 유력하다는 평가다.

둔산을 중심으로 한 진보 성향의 서구에서 높은 당 지지율과 현역 프리미엄이 강점이다.

장종태 후보가 중.장기 계획으로 분구 추진을 약속하자 조성천 후보와 이재성 후보가 이에 반박하는 등 공약이 주효할지가 변수다.

또 변동과 도마동 등 구도심 지역 보수지역의 향배가 당락을 가를 것이란 전망이다.

중구는 민주당 박용갑 후보, 한국당 정하길 후보, 바른미래당 송인웅 후보 간 3파전이다.

현역 박용갑 민주당 후보가 여당의 훈풍을 타고 3선에 도전하고 있다. 재임 시절 큰 과오가 없어 재입성 전망이 밝다.

하지만 재임 8년 간 내세울게 부채 상환 밖에 없다는 것은 박 후보의 약점으로 평가된다.

이에 도전하는 정하길 한국당 후보와 송인웅 바른미래당 후보는 낮은 인지도와 당 지지율이 역부족이다.

동구 황인호 민주당 후보, 성선제 한국당 후보, 한현택 바른미래당 후보가 경쟁이 치열하다.

당초 동구청장 선거는 현역 프리미엄의 한현택 후보의 강세가 예상됐다.

때문에 한 후보에 대한 황인호 민주당 후보와 성선제 한국당 후보의 견제가 작동됐다.

하지만 여론조사 결과, 황인호 후보의 독주가 예상을 뒤집었다. 여당의 이점을 등에 업은 '문재인 마케팅'에 힘을 쏟고 있다.

상황이 이렇게 되자 공격 대상이 한현택 후보에서 황인호 후보로 바뀌는 분위기다.

이런 가운데 한현택 후보는 지난 8년 간 다져 논 자생단체 등의 조직표가 변수가 될 전망이다.

한국당의 성 후보는 보수적인 민심에다 이장우 의원의 지원을 크게 기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