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회담 엄청나게 성공할 것…매우 훌륭한 관계 맺을 것"
트럼프 "회담 엄청나게 성공할 것…매우 훌륭한 관계 맺을 것"
  • 연합뉴스
  • 승인 2018.06.12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은 위원장과 정상회담 모두발언..."회담 열리게 되 영광"
역사적 첫 북미정상회담이 열린 12일 오전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호텔에서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북미정상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2018.6.12 / 연합뉴스
역사적 첫 북미정상회담이 열린 12일 오전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호텔에서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북미정상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2018.6.12 /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6·12 북미정상회담이 "엄청나게 성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 호텔에서 열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북미정상회담 모두발언에서 "기분이 정말 좋다. 우리는 아주 좋은 대화를 할 것"이라며 이같이 전망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회담이 열리게 돼 "영광"이라며 "엄청난 성공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 우리는 매우 훌륭한 관계를 맺을 것이다. 의심의 여지가 없다"라고 양측 관계 개선에 대한 의지도 나타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정상회담을 몇 시간 앞두고 올린 트위터 글에서도 "양측 참모들과 대표단 사이의 회담은 순조롭고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며 "과거와 달리 이번에는 진짜 합의가 이뤄질 수 있을지 곧 알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세기의 핵 담판'을 위한 두 정상의 사상 첫 대좌는 오전 9시 4분(한국시간 오전 10시 4분) 두 정상이 카펠라 호텔에서 만나 악수를 하면서 시작됐다.

이날 회담은 두 정상이 통역만 대동하는 단독 정상회담, 확대 정상회담, 업무 오찬 순으로 진행된다.

백악관에 따르면 두 정상은 통역만 대동하는 단독 회담을 45분 동안 하며, 이어 양측 참모들이 배석하는 확대 회담을 1시간 30분간 한 뒤 업무 오찬을 함께한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후 4시 기자회견을 할 예정이다.

6·12 북핵 담판은 한반도는 물론 동북아 정세에 격변을 불러올 최대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비핵화와 체제보장을 둘러싼 빅딜 성사 여부가 관건이다.

북미는 정상회담을 불과 몇 시간 앞둔 전날 밤늦게까지 비핵화 방식과 시한 등을 놓고 협상했으나 결론을 내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은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돌이킬 수 없는 비핵화'(CVID)를 명문화해야 한다는 입장이며, 북한은 그 대가로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돌이킬 수 없는 체제보장'(CVIG)을 받아내겠다는 입장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