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선거 D-1, 정당별로 가용인력 총동원 합동·개별 유세
지방선거 D-1, 정당별로 가용인력 총동원 합동·개별 유세
  • 최동일 기자
  • 승인 2018.06.12 1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최동일 기자] 6·13 지방선거를 하루 앞둔 12일 이번 선거에 나선 각 정당과 후보진영은 청주를 중심으로 가용인력을 총동원하는 총력전을 펼쳤다.

각종 여론조사에서 우위를 점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난 더불어민주당은 현재의 판세를 유지하는 굳히기에 나섰으며 상대적으로 열세를 보인 야당들은 막판 역전에 대한 기대감을 갖고 다양한 방법으로 한표를 호소했다.

민주당은 충북도당 차원의 합동유세를 벌이지 않는 대신 후보별로 주요 지점을 정하거나 차량을 이용하는 집중 유세를 벌였다.

이날 카퍼레이드로 거리 곳곳을 누비는데 집중한 이시종 지사후보와 달리 한범덕 청주시장 후보는 상리사거리, 상당공원, 터미널사거리, 성안길 등을 이어가는 유세활동을 전개했다.

자유한국당 충북도당은 후보 개별 활동에 이어 오후 5시부터 상당공원 사거리에서 박경국 지사 후보, 황영호 청주시장 후보 등 청주권 후보자가 모두 모여 합동유세를 펼쳤다.

이어 후보자 및 참석자들은 청주 시내 곳곳으로 퍼져 자정까지 거리를 돌며 유권자들을 만나는 등 유세전을 이어갔다.

바른미래당도 이날 오후 5시 청주대교 앞에서 김수민 충북도당위원장, 신언관 청주시장 후보, 지방의원 출마자가 대거 참석하는 합동유세를 갖고 지지를 호소하는 등 표심 공략에 집중했다.

정의당 충북도당은 이날 김종대 국회의원, 정세영 청주시장 후보 등이 함께 한 가운데 오창읍, 개신오거리, 상당공원 등에서의 거리 유세와 고속버스터미널 사거리 합동 유세를 이어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