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텍 부속기관 평직원, 세계 학술대회 논문발표 '화제'
코리아텍 부속기관 평직원, 세계 학술대회 논문발표 '화제'
  • 송문용 기자
  • 승인 2018.06.13 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라인평생교육원 신선영·이현수·안득용씨 '유로햅틱스'에서 발표
"고난이도 부품조립, 미래 직업훈련교육 활용"
코리아텍 온라인평생교육원 직원 안득용씨(맨 왼쪽). 이현수씨(왼쪽에서 세 번째), 신선영(왼쪽에서 네 번째)씨는 이탈리아 피사에서 열린 ‘유로햅틱스(Eurohaptics) 2018 Conference’에서 발표후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제공/코리아텍
코리아텍 온라인평생교육원 직원 안득용씨(맨 왼쪽). 이현수씨(왼쪽에서 세 번째), 신선영(왼쪽에서 네 번째)씨는 이탈리아 피사에서 열린 ‘유로햅틱스(Eurohaptics) 2018 Conference’에서 발표후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제공/코리아텍

[중부매일 송문용 기자] 코리아텍(총장 김기영) 부속기관에서 근무하는 교수직이 아닌 평직원들이 세계적 학술대회에서 연구논문을 발표해 화제다.

화제의 주인공은 기술·공학 이러닝 교육기관인 온라인평생교육원 스마트VR센터에서 근무하는 신선영 연구원(36·여), 이현수 연구원(28), 안득용 파트장(37) 3명이다.

이들은 약 1년간의 공동연구로 완성한 'Design of a New Haptic Drilling Interface'(햅틱 드릴링 인터페이스 설계)란 논문(지도교수 김상연 컴퓨터공학부 교수)을 13일~16일 이탈리아 피사에서 열린 인터렉션 디바이스(Interaction Device. 상호작용 장치) 분야 세계 3대 학술대회 중 하나인 '유로햅틱스(Eurohaptics) 2018 Conference'에서 발표했다.

'유로햅틱스 2018 Conference'는 촉감 및 터치 관련 컴퓨터 응용 프로그램에 대한 학계 및 산업계의 국제적인 학술대회다. 신경과학·정신물리학·촉감·엔지니어링·컴퓨팅·가상현실 분야에서 햅틱(촉감)의 모든 측면을 다룬다.

이번 논문은 코리아텍 온라인평생교육원 가상훈련사업 중 인터랙션 디바이스 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된 '소형햅틱공구'사업으로 파생된 논문이다. 인터랙션 디바이스는 가상환경 안에서 사용자가 직접적인 오감을 느낄 수 있도록 도와주는 매개체다.

안득용 파트장은 "가상훈련파트에서 개발한 소형햅틱 공구는 흔히 볼 수 있는 전동드릴과 같은 외관에 촉감을 생성할 수 있는 전자/기계장치를 개발, 사용자가 가상환경 속에서 햅틱 공구를 사용할 경우, 마치 실제 환경에서 전동드릴을 사용하는 것과 똑같은 촉감(반력 및 진동)을 사용자에게 전달해주는 인터랙션 디바이스"라고 설명했다.

이현수·신선영·안득용씨는 "4차 산업혁명에 핵심분야인 가상현실의 인프라는 외산 의존도가 강한 분야"라며 "이번 햅틱공구 시스템은 가상훈련 기술의 국산화에 기여할 뿐 아니라 미래 직업훈련교육 현장에 적용가능하고 향후에도 응용 가능성이 무궁무진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