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밥그릇만 챙긴 정치는 '국민 외면'
제 밥그릇만 챙긴 정치는 '국민 외면'
  • 김성호 기자
  • 승인 2018.06.13 2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광수 이시종 선대위원장 총평
이시종 충북지사 당선인과 김광수 선대위원장이 13일 청주시 흥덕구 봉명동 선거캠프에서 두 손을 들어 지방선거 승리 세레머니를 하고 있다./신동빈
이시종 충북지사 당선인과 김광수 선대위원장이 13일 청주시 흥덕구 봉명동 선거캠프에서 두 손을 들어 지방선거 승리 세레머니를 하고 있다./신동빈

[중부매일 김성호 기자] 제9대 충북도의회 의장을 지낸 김광수 전 의장(더불어민주당 충북지사선거 상임선대위원장)은 민주당의 압승으로 마무리된 6·13 지방선거 결과와 관련, "권모술수나 당리·당략에 따라 정치를 해선 국민의 동의를 얻지 못한다는 것을 보여준 아주 좋은 예"라고 평가했다.

김 전 의장은 이날 이시종 민주당 충북지사 선거캠프에서 본보와 만나 "민주당이나 자유한국당 국회의원 대부분이 국민의 동의를 얻지 못하는 게 작금의 현실 아니냐. 사리사욕과 당리·당략에 따른 정책 결정은 국민의 분노만 부채질 할 뿐"이라며 이 같이 강조했다.

김 전 의장은 "앞으로 건전한 진보나 보수, 혁신정당이 국민의 동의를 얻게 될 것"이라며 "진정으로 국민을 위해 봉사하는 정당과 정치인만이 살아남을 수 있다는 것을 이번 지방선거 결과가 보여주고 있다"고 했다.

김 전 의장은 특히 "(이번에 선거운동을 하면서 보니) 노동자, 농민, 영세상인 등의 (민주당) 호응이 컸다"면서 "이것을 보면서 문재인 정부가 정치를 잘 하고 있구나하고 느꼈다. 또 정치꾼이 정치하는 시대는 지났다는 생각도 했다. (따라서 앞으로) 국민만을 보는 정치를 해야 한다는 생각을 다시금 하게됐다"고 '민심이 천심'임을 강조했다.

김 전 의장은 그러면서 "모든 정책 결정은 국민의 삶과 직결된다는 것을 이번 지방선거 당선자들이나 국회의원, 각 정당은 반드시 가슴에 새겨야 할 것"이라며 "국민을 위한 권력은 없다. 권력은 바로 국민이고 국민이 이나라의 주권자"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