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더 낮은 자세로 새 시대를 열겠다"
민주당 "더 낮은 자세로 새 시대를 열겠다"
  • 송휘헌 기자
  • 승인 2018.06.14 1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당·바른미래당 "도민을 위해 혁신할 것"
정의당 "창당이래 최초지방의원 배출"

[중부매일 송휘헌 기자] 6·13지방선거가 마무리됨에 따라 여야 제 정당이 논평을 통해 선거결과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변재일 더불어민주당 충북도당위원장은 14일 충북도청 기자간담회 자리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중앙정부 정책에 대한 기대가 지방정부 투표과정에서도 나타났다"고 평가했다.

변 위원장은 "한국당이 무너진 것은 기회를 줬을 때 겸손하지 못해서라고 본다"며 "지선에서 우리당이 압승을 했는데 국민과 도민을 모시는 겸손을 보여 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충북 기초단체장 4석이 한국당이 선출된 것에 대해 변 위원장은 "민주당이 싹쓸이 할 것이라고 하니 견제와 균형의 심리가 발동한 것 같다"며 "이 심리가 단체장에 발동됐고 현역자치단체장이 한국당인 지역에서는 나름대로 선거에 어려움을 느낀다"고 말했다.

민주당 충북도당은 전날 밤 논평을 내 "더 낮은 자세로 문재인정부와 함께 평화와 번영의 새 시대를 열겠다"며 "도민 여러분의 선택을 나라다운 나라, 든든한 지방정부를 만들라는 준엄한 명령으로 가슴 깊이 새기겠다"고 밝혔다.

또 도당은 "지역공약을 성실히 이행되도록 세심히 살피고 민생과 지역경제를 최선적으로 챙기겠다"며 "새로운 지방정부와 지방의회를 탄생시켜 주신 도민의 믿음과 기대에 보답하겠다"고 덧붙였다.

바른미래당 충북도당은 이날 내놓은 논평에서 "국민의 뜻을 겸허히 받을어 환골탈퇴하겠다"며 "6·13지방선거 결과는 국민의 야당에 대한 준엄한 심판"이라고 전했다.

도당은 "국민이 원하고 눈높이에 맞는 바른 정치, 깨끗한 정치를 위해 뼈를 깍고 살을 도려내는 자기 혁신을 이루겠다"며 "험난한 여정이 있을지라도 국민과 국가를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자유한국당 충북도당도 논평을 통해 "선거결과에 나타난 민심을 겸허히 수용한다"면서 "한국당을 향해 민심의 회초리를 들어 주셨고 정치개혁과 충북의 도약을 위해 앞장서서 노력하라는 주문을 하셨다"고 밝혔다.

이어 "새롭게 변하기 위한 노력과 급변하는 정세 신속히 대응하고 충북발전을 위해 헌신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들 야권과는 달리 정의당 충북도당은 다른 분위기의 성명을 밝혔다.

정의당 충북도당은 보도자료를 통해 "충북도당은 충북광역비례 정당지지율 8.25%, 청주시비례 11.9%를 얻었다"면서 "넘치는 성원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또한 "창당이래 충북에서 최초의 지방의원을 배출하게 됐다"며 "비록 1명의 당선인이지만 시민을 위한 새로운 지방정치를 보여주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