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울려퍼진 "대한민국"..."16강 가즈아"
다시 울려퍼진 "대한민국"..."16강 가즈아"
  • 이완종 기자
  • 승인 2018.06.18 2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청주·충주 등 러시아월드컵 거리응원전
2018 러시아 월드컵 대한민국 대 스웨덴의 조별리그 경기일인 18일 청주시체육회 주최로 서원대학교 야외음악당에서 열린 거리응원전에 참여한 시민들이 '대한민국 승리'를 외치고 있다./신동빈

[중부매일 이완종 기자] 2018 러시아 월드컵 대한민국 대 스웨덴의 경기가 진행된 18일 밤 대전, 청주를 비롯한 충청권 곳곳에서 대표팀의 1승을 염원하는 거리 응원전이 열렸다.

이날 오후 7시께 청주 서원대학교 야외음악당에서는 대형 LED스크린을 설치해 시민들과 응원전을 전개했다. 관람석을 가득 채운 수 천여 명의 시민들은 '대~한민국' 등의 구호를 외치며 대한민국의 1승을 입을 모아 기원했다.

경기시작전인 오후 7시부터 사전공연 및 각종 이벤트를 진행하고 본 경기가 진행되는 오후 9시부터 응원행사를 진행했다. 본격적인 응원전에 돌입하자 시민들은 대표팀 선수들의 찬스와 실책에 희비가 엇갈리는 등 환호와 아쉬움의 탄성을 쏟아냈다.

이번 응원전은 청주시체육회와 서원대학교 총학생회에서 대표팀의 승리를 기원하기 위해 마련했다. 김진규 청주시체육회 사무국장은 "이번 응원전을 통해 시민들의 화합과 소통의 자리가 되길 바라며 전국민이 하나되는 월드컵에서 청주시민들의 응원에 힘입어 16강 진출을 꼭 이루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또 같은날 청주김수녕양궁장에서는 가로 18m, 세로 8m크기의 HD전광판을 통해 경기를 중계했다. 청주종합운동장에서는 청주시티FC와 청주FC의 주관으로 대형스크린 3개를 설치해 경기중계와 응원전을 진행했다.

충주에서는 자유·무학시장상인회 주관으로 충주누리장터 주차장에서 응원전을 벌였다. 진천군은 진천종합운동장 앞 광장에 대형 스크린을 설치하고, 군민들과 함께 태극전사의 선전을 기원했다.

윤지현 청주시티FC 사무국장은 "이번 거리 응원을 통해 우리 지역민들이 하나로 똘똘 뭉칠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며 "응원 분위기를 북돋을 수 있는 공연과 경품, 그리고 다양한 부스 등이 준비해 시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고 말했다.

한편 대한민국 대표팀은 오는 24일 멕시코, 27일에는 독일과 2018 러시아 월드컵 16강 진출권을 놓고 선의의 경쟁을 벌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