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양 만천하테마파크 알파인코스터 개장
단양 만천하테마파크 알파인코스터 개장
  • 서병철 기자
  • 승인 2018.06.27 1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만천하테마파크에 알파인코스터가 첫 운행을 시작해 젊은층의 사랑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관광객들이 알파인코스터를 타며 즐거워 하는 모습./단양군 제공
만천하테마파크에 알파인코스터가 첫 운행을 시작해 젊은층의 사랑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관광객들이 알파인코스터를 타며 즐거워 하는 모습./단양군 제공

[중부매일 서병철 기자] 전국적인 명소로 부상한 단양 만천하테마파크에 알파인코스터가 첫 운행을 시작해 젊은층의 사랑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단양군은 27일 만천하테마파크 매표소∼금수산 만학천봉까지 1km 구간의 레일을 따라 미끄러지듯 내려가는 알파인코스터가 운행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만천하테마파크에 설치된 알파인코스터는 레일을 자동으로 올라가는 길이 340m 구간, 상행부와 탑승객이 속도를 자유롭게 조절할 수 있는 620m의 하행부로 만들어졌다.

아름다운 산길을 따라 만학천봉까지 오르는 상행부는 하행부의 설렘과 느릿한 망중함을 동시에 느낄 수 있는 매력적인 구간이다.

하행부는 시속 40㎞로, 단양강과 금수산의 맑고 시원한 바람을 가르며 짜릿한 속도감을 온 몸으로 체험 할 수 있다.

만천하스카이워크 전망대 부근에서 내려오는 하행부 13개 곳의 급커브 경사구간은 롤러코스터를 타는 듯한 스릴을 만끽 할 수 있다.

브레이크를 이용해 속도를 직접 조절할 수 있고, 충격방지와 이탈방지 장치 등 안전장치가 마련돼 있어 안전하게 즐길 수 있다.

알파인코스터는 4세부터 65세 이하까지 이용이 가능하며, 요금은 일반 1만5천원, 단체 1만2천원이다.

키가 120cm 미만의 어린이는 보호자를 동반해야 탑승 할 수 있다.

한편 전국적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만천하테마파크는 짚와이어와 단양강잔도, 수양개 빛 터널, 만학천봉 전망대로 꾸며졌다.

군 관계자는 "만천하테마파크가 지역경제 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 등 직·간접적인 효과를 내고 있다"며 "알파인코스터와 공사가 한창인 메가슬라이더까지 더하면 전국적인 관광지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