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산림박물관 주말·휴일 체험 프로그램 '호응'
충남도 산림박물관 주말·휴일 체험 프로그램 '호응'
  • 최현구 기자
  • 승인 2018.07.11 13: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누름꽃 부채만들기 등 체험 인기
프로그램 참가자들이 부채를 만들고 있다. / 충남도

[중부매일 최현구 기자] 충남도 산림박물관이 주말·휴일 프로그램으로 진행 중인 누름꽃 부채 만들기와 목재 만들기 체험에 참가한 방문객이 지난 주말에만 150명을 넘어서는 등 인기를 얻고 있다.

이번 체험 프로그램은 꽃을 눌러 부채에 새기는 '누름꽃 부채 만들기'와 목재를 활용해 곰돌이 자동차와 스탠드를 만드는 '목재 만들기' 등 총 8종이다.

도 산림박물관은 이러한 체험 프로그램을 가족이나 연인 등 산림박물관을 찾는 관람객을 대상으로 오는 29일까지 주말·휴일에 한해 유료로 진행 중이다.

체험 희망자는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도 산림박물관 현장에서 접수 및 체험비를 납부하면 되며 카드결재를 할 경우에는 매표소에서 결제 후 영수증을 지참해야 한다.

행사 참가비는 누름꽃 부채가 1개당 5천원이며 목재 체험은 5천원부터 2만원까지 연형 종류에 따라 다양하다.

도 산림박물관 관계자는 "가족·연인 단위 방문객들로부터 체험 프로그램에 대한 만족도가 매우 높다"면서 "이번 프로그램이 오는 29일까지 진행되는 만큼 시원한 박물관에서 즐거운 추억을 쌓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