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천 누드펜션, 숙박업 아니다" 1심 무죄
"제천 누드펜션, 숙박업 아니다" 1심 무죄
  • 이민우 기자
  • 승인 2018.07.11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이민우 기자] 지난해 7월 전국을 떠들썩하게 했던 충북 제천시 봉양읍 일명 '누드펜션' 운영자인 나체주의 동호회 회장 A씨가 형사 처벌을 면했다.

청주지법 제천지원 형사2단독 하성우 판사는 "A씨가 경제적 이익을 취득할 목적으로 숙박업을 했다고 볼 수 없다"며 A씨가 공중위생관리법과 풍속영업규제법을 위반하지 않았음을 판결했다.

하 판사는 "A씨가 경제적 이익을 취득했거나 취득하려 했다는 점을 인정할 증거가 없다"고 덧붙였다. 검찰은 이에 불복해 항소했다.

A씨는 지난 2008년 농어촌정비법에 따른 농어촌민박을 운영하다 자연주의를 표방한 누드 회원들을 대상으로 가입비 10만원과 연회비 24만원에 민박을 이용하게 하다 마을 주민들의 항의로 지난 2011년 4월 민박 폐업 신고를 했다. 이후에도 누드펜션을 운영하다 지난해 7월 주민들의 거센 항의를 받고 제천시로부터 영업장 폐쇄명령과 함께 경찰에 공중위생관리법 위반 등의 혐의로 고발됐다. A씨는 지난해 8월 이 펜션을 매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