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택, "홍준표 정계복귀는 책임정치에 어긋나"
정우택, "홍준표 정계복귀는 책임정치에 어긋나"
  • 김성호 기자
  • 승인 2018.07.11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당파중심 비대위장 인선 비판…조기전대도 재차 주장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뉴시스
정우택 자유한국당 전 원내대표 /뉴시스

[중부매일 김성호 기자] 자유한국당 정우택 의원(청주 상당)은 11일 최근 정계복귀 시사를 한 홍준표 전 대표를 향해 "지난 지방선거 패배에 전적으로 책임지고 물러난 분이 (벌써부터) 복귀 운운하는 건 책임정치에 어긋난다"고 맹비난했다.

정 의원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자신이 개최한 '보수정당, 어떻게 재건할 것인가' 토론회 인사말에서 "뉴스를 통해서 볼 때 지방선거(패배의) 책임을 지고 물러난 분이 잉크도 마르기 전에 12월 복귀 의사 운운하는 이런 기사를 봤다"며 이 같이 비판했다.

정 의원은 특히 "당 운영이 민주적으로 되지 않아서, 또 (홍) 전 대표의 품격 없는 언동으로 요번에 지방선거에 출마하셨던 많은 분이 눈물을 삼킬 수밖에 없었다"며 "궤멸에 빠진, 위기에 빠질 수밖에 없었던 우리의 책임을 같이 통감하면서 이것에 대한 책임 정치가 실현되길 바란다"고 재차 홍 전 대표를 직격했다.

앞서 홍 전 대표는 지난 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린 뒤 "연말까지 나라가 나가는 방향을 지켜보겠다"며 "홍준표의 판단이 옳다고 인정받을 때 다시 시작할 것"이라고 정계복귀를 시사해 논란이 일었다.

김성태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와 김무성 의원 등 복당파 중심으로 진행되고 있는 비상대책위원장 인선에도 날을 세운 정 의원은 "공명정대하고 메시아적 성격을 가진 비대위원장 오면 오케이 하겠다"면서도 "하지만 메시아적 성격을 가진 비대위원장은 어렵지 않나"라고 일축했다.

정 의원은 그러면서 "전당대회를 통해서 당원들이 선출하고 국민 의견도 포함된 이런 정당성 가진 당 대표, 건강한 리더가 나와서 당을 야당다운 야당으로 변모시키고, 내부 혁신을 통해 젊은 인재를 뽑는 이런 당의 행태가 갖춰져야 한다"고 재차 조기 전대를 주장했다.

한국당내 친박계는 비대위원장에게 오는 2020년 총선 공천권을 부여한다는 김성태 당대표 권한대행의 당 재건 방향에 반발하는 등 비대위에 힘이 실릴 경우 친박계 인적 청산은 시간문제라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