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무사 파장' 한민구 전 국방장관 연루설
'기무사 파장' 한민구 전 국방장관 연루설
  • 최동일·김성호 기자
  • 승인 2018.07.12 1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플러스]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가 1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위클리 정책브리핑에서 에너지 전환과 관련해 발언하고 있다. 2018.07.12.  / 뉴시스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가 1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위클리 정책브리핑에서 에너지 전환과 관련해 발언하고 있다. 2018.07.12. / 뉴시스

[중부매일 최동일·김성호 기자] 촛불시위 당시 국군기무사령부의 계염령 관련 문건이 드러나 파장이 일고 있는 가운데 충북 출신 한민구 전 국방부장관의 연루설도 제기되고 있어 지역민의 관심이 쏠리는 상황.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는 12일 이와 관련, "청와대는 군내 수사는 물론이고 민간인이 된 사람들에 대한 수사방안까지 내놔야 할 것"이라고 요구.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한민구 전 국방부장관을 비롯한 대다수의 관련자들이 이미 민간인이 됐다"며 이 같이 강조.

그러면서 "이 사건 전반의 진상파악을 위한 청문회 등 국회 차원의 조치를 취할 것을 공식으로 제안한다"고 여야 정치권에 촉구.

이어 현 정부를 겨냥해 "기무사의 이러한 국기문란 행위는 보수정권 9년은 뿐만 아니라 현 정부에서도 지속된 것으로 보인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현 정부 시절까지 이어진 기무사의 정치개입 행태를 왜 그간 파악하지 못했는지 국민들이 납득할 수 있도록 설명해야 한다"고 강조.

 

# 충북도의회 소방복합치유센터 유치 활동 '따로 또 같이'

충북도 중부4군 단체장들은 1일 충북혁신도시에서 긴급 회동해 서로 손을 잡고 소방치유센터 유치에 공동 대응하기로 했다.
충북도 중부4군 단체장들은 1일 충북혁신도시에서 긴급 회동해 서로 손을 잡고 소방치유센터 유치에 공동 대응하기로 했다.

문재인 대통령 공약사업인 소방복합치유센터 유치를 위한 지자체간 경합이 치열한 가운데 충북의 후보지중 단일화에 성공한 음성과 '마이웨이'를 고수하고 있는 청주간에 미묘한 기류가 형성.

전국의 1차후보지 14곳에 포함된 진천군과 음성군이 혁신도시내 유치를 목표로 후보지를 단일화하면서 지역 여론이 급격하게 음성쪽으로 기울자 청주쪽에서 못마땅해 하면서 따로따로 경쟁해야 충북의 유치 가능성이 커진다는 논리를 고수.

이에 중간에 낀 충북도 등 도 단위 기관들은 두 지역 사이에서 어정쩡한 입장인데 비청주권 의원들로 구성된 도의회 건설소방위원회에서 음성 지지 성명을 발표하자 청주권 의원들이 "도의회 이름으로 특정지역을 지지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며 노골적으로 불만을 표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