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현대미술관 청주관 문제점 제대로 지적
국립현대미술관 청주관 문제점 제대로 지적
  • 안성수 기자
  • 승인 2018.07.24 2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2018년 7월 독자권익위원회
24일 중부매일 본사 회의실에서 열린 '독자권익위원회'에 참석한 위원들이 보도에 대한 의견을 나누고 있다./신동빈

[중부매일 안성수 기자] 2018년 7월 중부매일 독자권익위원회가 24일 본사 5층에서 열렸다. 

이날 위원들은 청년사장 창업일기에 대해 청년실업 속에 새로운 도전과 희망의 메시지를 주는 신선한 기획이라고 평했고 오송KTX역 개칭 문제에 대해 적극적인 보도를 해줄 것을 당부했다.

▶ 이윤희 위원(청주시립미술관 학예팀장)= 국립현대미술관 청주관 개관 간담회 기사에서 중부매일이 공간 협소, 인력 문제, 전시 등 우려 상황에 대해 잘 지적했다. 또 청주문화산업진흥재단의 지원사업, 기획 등을 심층적으로 짚어 청주시민들의 삶에 맞는 사업이 진행되도록 도왔으면 좋겠다. 

▶ 김원호 위원(대한주택협회충북도회 사무처장)= 청년사장 창업일기 기획은 청년실업 속에서 도전과 희망의 메시지를 줄 수 있는 신선한 기획이었다. 올해 지자체의 수해 대비에 대해 지적한 것도 시의적절했다.

▶ 김용국 위원(전 충북경제자유구역청 충주지청장)= 고대사 왜곡에 대한 고발기사 내용이 인상깊었다. 민선7기에 접어들면서 문재인 정부의 최저임금, 실업 등 청년경제에 대한 분석과 방향제시를 언론이 해줬으면 한다.

▶ 김영철 위원(전 충북지식산업진흥원 부장)= 일회용컵에 대한 문제점을 심층적으로 다뤄봤으면 좋겠다. 청년창업 기획이 참 좋았고 연재가 끝난 뒤 소프트웨어, 바이오, 벤처, 전기 등 접근이 힘든 창업 영역에 대해 다뤄보는 것도 좋을 거 같다.

▶ 임부규 위원(두림종합건설 대표)= 최저임금, 52시간 근로시간 단축 관련해 고용주·근로자, 대기업·중소기업 등 각자의 입장을 다룬 시리즈물을 쓰는 것은 어떨가 생각한다. 19일자 고구려 역사 왜곡 관련 기사를 비중있게 다뤄 좋았다. 

▶ 김영창 위원(워크 코리아 대표)= 청년사장 창업일기에서 창업에 있어 꼭 체크해야 하거나 주의할 점 등 디테일한 정보를 알려주면 좋겠다. 학교 무상급식 문제가 또 화두다. 이번에 중부매일에서 심층적으로 다뤘으면 좋겠다. 

▶ 이혜진 위원(충북도교육정보원장)=청소년이 적십자사에서 익힌 심폐소생술로 사람을 살린 의인 기사는 학교 교육의 긍정적인 메세지를 전달하는 느낌이었다. KTX오송역 개칭 문제는 몇 년째 회자되고 있는데 언론에서 적극적인 모습을 보였으면 한다. 직원들을 위해 경력 셰프를 고용한 오송기업 '큐라켐' 기사를 읽고 지속성장 가능성을 엿봤다.

▶ 한인섭 편집국장= 최저임금 인상, 주 52시간 근로시간 단축에 대한 정책방향, 대안, 실태 등을 제대로 다루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청년창업의 현실적인 문제점, 일회용컵 규제에 대한 실태도 꼭 점검하겠다.  

무상급식과 관련해 충북은 진통을 겪고 있다. 도·교육청간의 협상 등 심층적인 내용을 다루겠다. KTX오송역 명칭문제는 지역적인 이익, 전국적인 이용편익 등을 고려해 보도하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