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천시의회, 봉양읍 지정폐기물 업체 허가 유보 촉구
제천시의회, 봉양읍 지정폐기물 업체 허가 유보 촉구
  • 서병철 기자
  • 승인 2018.07.29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책위, 27일 반대집회... 청와대 국민청원도
시의회, 원주환경청 방문..."주민의견 수렴·반영 해야"
<span data-cke-bookmark=
제천시의원들이 박미자 원주지방환경청장에게 지정폐기물 종합재활용처리업 허가를 유보해 줄 것을 촉구하고 있다. / 제천시의회

[중부매일 서병철 기자] 제천시 봉양읍 이장단 및 주민들이 지정폐기물 종합재활용처리업 허가를 반대하고 나서자 제천시의회가 지난 27일 원주지방환경청을 방문하고 허가를 유보해 줄 것을 촉구했다.

홍석용 의장 등 11명의 제천시의원들은 이날 허가기관인 원주환경청 박미자 청장을 면담하고 "해당 지역은 왕암동 폐기물 매립시설 문제로 고통을 겪고 있으며 주거 밀집지역과 초등학교가 인접한 곳으로, 2년 전부터 공장 설립이 추진됐음에도 주민설명회가 한번도 열리지 않았다"고 항의했다.

이어 "30일로 예정돼 있는 허가를 유보하고, 주민의견을 수렴, 반영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시의회는 "박 청장이 허가가 유보될 수 있도록 검토해 보겠지만, 이는 환경청 뿐만 아니라 제천시와 사업허가 신청자 모두가 함께 고민하고 협의가 돼야 할 사항이라고 답했다"고 전했다.

이날 오전 봉양읍 주민들로 구성된 지정폐기물 반대 비상대책위원회(위원장 소병욱)도 제천시청 앞에서 지정폐기물 재활용업체 공장 설치 반대 집회를 열었다.

이들 주민들은 "지정폐기물 재활용업체 공장 인근은 주거·상가 밀집지역이고, 주변에 초등학교가 있으며 1천여 가구가 살고 있다"며 "종합재활용업체의 공장 설치는 시민에게 재앙일 뿐"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대책위는 지난 26일 '학교근처에 폐기물 처리업체라니 말이 됩니까'란 제목으로 청와대에 국민청원도 냈다.

한 학부모는 "왕미초 인근에 시멘트 폐기물 가공업체가 들어온다는데, 시멘트 가공이면 분진이 심하게 날릴 것은 불보듯 뻔한 상황"이라며 "학교 500m 인근에 폐기물 공장을 허가해 준 제천시와 환경청을 이해할 수 없다"고 비난하는 글을 국민청원에 올렸다.

한편 A업체는 제천시 봉양읍 명도리 인근 3천 760㎡ 부지에 건축면적 637㎡ 규모, 하루 60t 처리용량을 갖춘 지정폐기물 종합재활용처리업 허가신청서를 지난해 초 원주지방환경청에 제출했다.

해당 업체는 지난 23일 입장문을 통해 "취급하는 원료는 염소가 포함된 염화칼륨 분진"이라며 "주민설명회나 주민 동의 등의 절차가 필요 없는 사업"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