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금강자연미술비엔날레 국제협력전 일본서 열어
2018 금강자연미술비엔날레 국제협력전 일본서 열어
  • 이병인 기자
  • 승인 2018.07.30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자들의 야외 설치 작품 사진. / 야투

[중부매일 이병인 기자] 2018 금강자연미술비엔날레는 일본의 에치고-츠마리 아트 트리엔날레의 초청으로 29일부터 오는 9월 17일까지 야투-스펙트럼전을 개최한다.

야투-스펙트럼전은 남아프리카공화국, 네덜란드, 인도네시아 등 총 8개국 10명의 작가들이 일본 니가타현의 나카고 그린파크 일대에서 펼치는 자연미술 야외 설치작품 전시이다.

지난 7월 10일부터 무더위 속 약 2주간의 야외현장 설치작업을 가졌으며 오픈식은 7월 29일 일본 에치고-츠마리 사토야마 현대미술관에서 개최된다.

이번 전시의 예술감독을 맡은 고승현 금강자연미술비엔날레 운영위원장은 "지난 36년 동안 공주 금강을 중심으로 자생적으로 발전한 한국의 자연미술을 일본에 소개하고 예술작품으로 현지 주민들과 소통하는 계기가 되어 큰 보람을 가진다"고 전했다.

에치고-츠마리 트리엔날레는 일본 에치고-츠마리 지역을 무대로 2000년부터 3년에 한 번씩 개최되는 세계 최대 규모의 국제예술전으로 예술을 매개로 지역재생의 활로를 구축하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으며, 지역, 세대, 장르를 초월한 사람들 간의 협동과 '인간은 자연에 내포되어 있다'는 기본이념이 담긴 프로그램으로 구성하고 있다.

한편 2018 금강자연미술비엔날레는 지난 2월 공주시립도서관에서 열린 '찾아가는 자연미술전'을 시작으로, 오는 8월에는 연미산자연미술공원에서 초대작가들이 약 한달 동안 야외설치작업을 진행할 예정이며 개막식은 오는 8월 28일에 열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