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쿨링포그·스마트그늘막 등 폭염저감시설 설치
충주시, 쿨링포그·스마트그늘막 등 폭염저감시설 설치
  • 정구철 기자
  • 승인 2018.08.07 1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암지생태공원에 설치된 쿨링포그

[중부매일 정구철 기자] 폭염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충주시가 시민들의 건강을 위해 적극 나서고 있다.

시는 주민과 관광객들의 무더위를 식혀주기 위해 많은 사람들이 찾는 호암생태공원 산책로 '별별이야기길'에 쿨링포그 시스템을 설치했다.

쿨링포그 시스템은 아주 작은 물입자를 분사해 노면과 인체에 젖지 않고 피부에 닿는 순간 시원함을 느끼게 해주며, 바로 증발하는 기화열로 주위의 온도를 3~5℃ 낮춰주는 신개념 냉방장치다.

수돗물을 정수 처리해 분무하기 때문에 인체에 무해하고 노즐에 물방울이 맺히지 않는다.

모기와 파리 같은 해충이나 들쥐 등의 설치류 접근을 예방하면서 쾌적한 환경을 조성해 위생적이다.

시는 '별별이야기길' 내 60m 구간에 물 분사 노즐 60개를 설치했으며 오전 10시부터 오후 10시까지 시스템을 운영한다.

스마트그늘막 2개도 연수동 임광사거리에 시범 설치했다.

스마트그늘막은 태양광 에너지를 이용해 기온·풍량 등 기후변화에 따라 그늘막이 자동으로 확장되는 자동식 차양시설이다.

여름 한낮에는 좌우로 펴져 10명 이상의 시민들이 동시에 햇빛을 피할 수 있다.

초속 8m 이상 바람이 불거나 기온이 15℃ 이하일 때, 일몰 후 어두워졌을 때는 자동으로 접히는 등 편의성과 구조물 및 보행자 안전성이 향상됐다.

설치면적도 크지 않아 보행에 지장이 없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