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사회적경제 유통지원센터'유치 성공
충남도, '사회적경제 유통지원센터'유치 성공
  • 최현구 기자
  • 승인 2018.08.09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안부 시범사업 공모 선정…5억 투입 내년 상반기 준공

[중부매일 최현구 기자] 아산에 도내 사회적경제 기업들의 판로와 교육·마케팅을 지원할 플랫폼이 들어선다.

도는 행정안전부가 실시한 '사회적경제 유통지원센터' 시범사업 공모에 대구와 함께 선정됐다고 9일 밝혔다.

이번 선정에 따라 도는 사업비 5억원을 받아 아산시 배방읍 배방도시재생사업지(옛 모산역 부지) 내에 충남 사회적경제 유통지원센터를 설치한다.

다음달 조성 사업을 시작해 내년 상반기 문을 열게 될 충남 사회적경제 유통지원센터는 판매장과 공동 사무공간, 휴식공간 등으로 구성된다.

도내 사회적경제 기업들은 이곳을 공동 제품 홍보와 판매, 소통의 장으로 활용하게 된다.

또 기획 상품이나 공동 브랜드를 개발하고 온라인 판매망도 구축·운영한다.

운영은 지난달 말 도내 사회적경제 67개 기업이 참여해 설립한 '충남따숨상사협동조합(이사장 박태신)'이 맡는다.

도는 충남 사회적경제 유통지원센터가 도내 사회적경제 기업 간 협업과 상생 발전 방안을 모색하는 거점으로 활용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충남 사회적경제 유통지원센터는 특히 배방역과 아파트 단지가 인접해 방문객 유인과 제품 홍보·판매 효과가 높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신동헌 도 경제통상실장은 "사회적경제 기업들의 숙원인 제품 판로 개척과 유통 문제가 이번 충남 사회적경제 유통지원센터 조성으로 다소나마 해소될 수 있을 것"이라며 "도는 앞으로도 도내 사회적경제 기업들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각종 지원책을 발굴·추진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