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교육청, 파라과이 정보화 교육 6년째 지원
충북교육청, 파라과이 정보화 교육 6년째 지원
  • 김금란 기자
  • 승인 2018.08.09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지 교직원·학생 대상 동영상편집·증강 현실 등 강의
충북도교육청 소속 교원들이 9일 파라과이 수도 아순시온의 국립 제1상업고등학교에서 파라과이 교육과학부 소속 교직원들을 대상으로 교육을 하고 있다. / 충북도교육청 제공
충북도교육청 소속 교원들이 9일 파라과이 수도 아순시온의 국립 제1상업고등학교에서 파라과이 교육과학부 소속 교직원들을 대상으로 교육을 하고 있다. / 충북도교육청 제공

[중부매일 김금란 기자] 충북도교육청이 남아메리카 파라과이의 정보화 교육을 6년째 지원하고 있다.

도교육청은 지난 2012년 파라과이와 교육 정보화 교류협력 업무협약(MOU)을 맺고 매년 전문인력을 파견해 첨단 정보화 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올해는 도교육청 소속 교원 7명이 지난 7일부터 파라과이 수도 아순시온의 국립 제1상업고등학교를 방문해 첨단 정보화 교육을 하고 있다. 오는 14일까지 실시하는 이번 교육에는 파라과이 교육과학부 소속 교직원 20명과 고등학교 컴퓨터학과 학생 20명이 참여한다.

교육 참여 현지 교직원들은 정보통신기술(ICT)활용교육, 소프트웨어(SW)교육, 증강현실(AR)과 가상현실(VR), 동영상 편집, 온라인 공개강좌(MOOC) 활용 등의 교육을 받는다. 고교생들은 공개교육자료(OER)와 마이크로비트를 활용한 피지컬컴퓨팅, 프로그래밍을 공부하게 된다.

도교육청 정보화 교육지원단은 파라과이 교육과학부 관계자들에게 정책 컨설팅도 제공할 계획이다. 정책컨설팅에서는 디지털 분야는 물론 농업, 의료계 등에 활용되는 사물인터넷(IoT) 동향을 소개하고 파라과이에 적합한 교육정보화 방향을 안내한다.

파라과이 소재 한국학교와 세종학교도 방문해 대한민국 정보 기술의 우수성을 알리고 모국에 대한 자긍심을 심어줄 예정이다. 이와 함께 파라과이 국립교원대학교(ISE)을 방문해 노트북을 전달하고 한국어학과가 유지될 수 있도록 건의할 예정이다.

도교육청은 지난 6년 동안 194명의 교원 연수, 290여 대의 기자재(넷북, 노트북, 교육용 로봇, 빔프로젝터 등)를 지원했다. 지난해는 파라과이 선도 교원 15명을 도교육청으로 초청해 정보화 연수도 진행했다.

김영미 과학국제문화과장은 "파라과이에 대한 맞춤형 교육 정보화 지원으로 국제협력 관계를 강화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파라과이와의 교육 교류를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