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운행정지명령, 실효성 있나
BMW 운행정지명령, 실효성 있나
  • 안성수 기자
  • 승인 2018.08.15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자수첩] 안성수 사회·경제부
14일 영종도 BMW 서비스 센터 모습. 이날 정부는 안전진단을 받지 않은 BMW 리콜 대상 차량 운행중지 명령을 내렸다. 자정까지 안전진단을 받지 못해 운행중지 대상이 될 차량은 2만 대 내외로 추산된다. / 연합뉴스
14일 영종도 BMW 서비스 센터 모습. 이날 정부는 안전진단을 받지 않은 BMW 리콜 대상 차량 운행중지 명령을 내렸다. 자정까지 안전진단을 받지 못해 운행중지 대상이 될 차량은 2만 대 내외로 추산된다. / 연합뉴스

[중부매일 기자수첩 안성수] BMW 화재가 연이어 발생하면서 정부는 안전진단을 받지 않은 국내 2만여 대의 BMW 차량에 대해 운행정지명령을 내리는 조치를 단행하고 있다.

하루를 넘어가지 못하고 터지는 화재 건에 시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한 대책이라지만 실효성 측면에서 의문이 들지 않을 수 없다.

점검을 받지 않은 BMW 차량이 도로를 주행하고 있어도 과연 육안으로 점검 차량을 식별할 수 있을까? 차량 외부에 점검 완료 표시라도 하지 않는 이상 사실상 식별이 불가능하다.

이러한 정부의 명령에 정작 가장 속이 타는 것은 BMW차주들이다.

이미 관공서나 주요 주차장은 BMW 차량의 이용을 금하고 있고 주행 시 시민들의 시선도 곱지 못해 난감한 상황인데 차량 이용도 막는다니 이들의 불편함은 이루 말할 수 없을 것이다.

BMW 차주들은 차량 판매도 힘들다며 분통을 터뜨리고 있다. 차량이용이 일상생활에 크게 영향을 미치는 이들은 다른 차량이라도 이용해야 하는데 현재 BMW는 '불자동차'란 오명이 생기면서 중고차 시장에서도 찬밥 신세가 됐다. 차량 매매가 거의 불가능하단 얘기다.

화재 원인도 정확히 규명되지 않은 채 운행정지명령만 내린 것에 이용자들은 더욱 불안한 상황이다. 당초 화재 원인은 디젤 엔진의 부품결함으로 고온 배기가스가 엔진으로 유입돼 화재가 발생한 것이라 분석했었다. 그러나 리콜차량, 안전진단을 받은 차량, 심지어 가솔린 차량까지 화재가 발생하면서 화재 원인은 또 미궁속으로 빠지게 됐다.

결국은 이들은 화재 원인도 정확히 밝혀지지 않은 상태에서 너무 가혹한 처사가 아니냐며, 합당한 보상을 요구하고 있다. 현재 BMW측은 리콜이 마무리된 후 BMW 이용자들의 보상안을 검토한다는 방침이며, 정부는 사고율을 줄이기 위한 조치만 진행할 뿐 보상에 대한 검토는 아직도 논의중이다.

일각에서는 폭스바겐 사태를 겪고도 이에 대한 법의 정비를 하지 못했단 비난도 일고 있다.

안성수 경제부 기자
안성수 경제부 기자

정부와 BMW사는 하루라도 빨리 사고 원인 규명을 해야 한다. 또한 이용자들이 겪었던 정신적 피해나 차량 가격 등의 적절한 보상을 신속히 진행해햐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