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청년들 청년문제 정책 제안
대전 청년들 청년문제 정책 제안
  • 김강중 기자
  • 승인 2018.08.19 14: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김강중 기자] 청년들이 청년문제를 개선하는 정책 제안의 자리가 마련된다.

대전시와 시의회는 오는 21일 시의회에서 청년들과 시의원 등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8 대전 청년의회'를 개최한다.

청년의회는 청년이 정책의 주체자로서 청년문제 개선을 위해 당일 의원이 되어 대전시에 정책을 제안하는 자리다. 이는 대전시와 대전시의회가 청년층의 문제와 정책 마련에 공감대를 형성하고자 마련했다.

이날 위촉되는 청년의원은 청년협의체인 대전청년정책네트워크(이하 대청넷) 소속 16명과 청년정책연구 공모에 선정된 6명 등 22명이다.

이들은 팀 활동을 통해 올 상반기 중 일상에서 겪는 청년의 애로사항을 바탕으로 개선 의견을 수렴한다. 타시도 사례 등 문제의 대안책을 제시한다.

청년의원들은 정책제안 발표와 시정 질의(5명)에 이은 5분 자유발언(3명)으로 청년정책에 대한 제안과 소신을 밝힌다. 허태정 대전시장과 허심탄회하게 소통할 예정이다.

청년의원들은 청년취업희망카드와 청년마음건강 정책, 청년예술가 일자리 창출, 청년창업희망카드 도입, 24시간 청년창업센터 운영 등 일자리를 위한 질적 환경 조성을 위한 정책을 제시한다.

청년의원들이 제안한 총 16개의 정책과제는 관련부서 검토를 거쳐 시행 가능한 사항은 내년도 사업계획에 반영해 추진할 예정이다.

시 박민범 청년정책담당관은 "청년의회는 시와 시의회가 보다 생생한 청년들의 목소리를 듣기 위해 마련한 자리"라며 "청년들이 직접 정책을 제안하고 이를 시장과 소통할 수 있다는 점에서 향후 청년정책 추진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