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 노근리서 인권·평화 새긴다
영동 노근리서 인권·평화 새긴다
  • 윤여군 기자
  • 승인 2018.08.19 15: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부터 세계대학생 평화아카데미

[중부매일 윤여군 기자] 제11회세계 대학생 평화아카데미가 20일부터 23일까지 3박 4일 동안 영동군 노근리평화공원에서 열린다.

평화아카데미는 노근리 사건을 세계에 알리고 이를 통해 인권과 평화의 중요성을 세계 각국의 대학생들에게 인식시켜 미래 세계평화에 기여할 지도자를 양성하는데 목적을 두고 있다.

일본, 대만, 싱가포르, 베트남, 중국, 한국 등 6개국 대학생 13명이 참여하는 이번 아카데미는 (사)노근리국제평화재단 정구도 이사장을 비롯해 미국 웹스터대학의 로이 타마시로 교수, 일본 리츠메이칸 대학의 카즈요 야마네 명예교수, 김은주 작가 등 한·미·일 3개국의 교수 및 사진,영상 예술인 등이 강사로 참여해 노근리 사건의 의미와 국제법적 측면에서의 고찰, 그리고 개인과 집단 치유, 평화 감수성 개발 등 인권과 평화 문제에 대한 심도 깊은 강의와 토론이 펼쳐질 예정이다.

또한 난계국악체험, 와인코리아 방문 등 충북 영동군의 주요 관광지 방문도 예정되어 있다.

(사)노근리국제평화재단(이사장 정구도)은 2014년에도 전 세계 35개국이 참가한 제8차 평화박물관 국제네트워크(INMP) 총회 및 컨퍼런스를 유치한 바 있으며 이같은 국제 행사를 통해 노근리 평화공원의 국제적 위상을 지속적으로 높여 나가고 있다.

재단 관계자는 "앞으로도 이러한 행사를 지속적으로 추진하여 노근리 평화공원을 전 세계에 알림과 동시에 충북 영동의 관광자원을 홍보하는데도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