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20억 추가 투입…긴급 농업용수 공급
충남도, 20억 추가 투입…긴급 농업용수 공급
  • 최현구 기자
  • 승인 2018.08.20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최현구 기자] 충남도는 도내 농경지 등에 대한 긴급 용수 공급을 위해 20억원의 가뭄 대책 예산을 추가 투입했다고 밝혔다.

이번 예산 추가 지원은 40일 넘게 무강우가 지속되며 지난 19일 현재 도내 농업용저수지의 평균 저수율이 평년 저수율(71.8%)의 60.4% 수준인 43.4%까지 떨어짐에 따른 것이다.

농업용저수지 저수율은 현재 '주의'단계이며 이번 주 내에도 비가 내리지 않으면 '경계'단계로 올라설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밭의 경우 보령과 논산, 금산, 청양 등 4개 시·군이 15∼45%의 토양 수분율이 10일 이내로 유지된 상태인 주의단계를 보이고 있다.

나머지 11개 시·군은 15∼45%의 밭 토양 수분율이 10일 이상 유지된 상태인 '심함'단계로 악화된 상황이다.

이번에 지원한 사업비는 용수 공급이 원활치 않은 급수 말단지역 및 천수답 8천381㏊와 급수가 되지 않은 밭 1천82㏊에 대한 급수차 지원, 임시 양수시설 및 송수시설 설치·가동, 물탱크·스프링클러 설치 등에 사용한다.

도는 이와 함께 석문호에서 대호호로 용수를 공급할 양수시설(1일 3만 1천톤) 설치에도 이번 사업비를 투입했다.

대산임해산업단지 5개 기업이 하루 10만 톤을 취수 중인 대호호는 19일 현재 저수율이 16.9%까지 떨어져 공업용수 공급에 빨간불이 켜진 상태다.

도 관계자는 "가뭄으로 농작물 피해가 날로 확산되고 있는 만큼 추가 투입한 가뭄 대책 사업비가 신속하게 집행돼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하는 한편, 가뭄 극복 사업을 지속적으로 발굴·추진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도는 앞서 국비 7억원과 자체 사업비 10억원 등 총 17억원을 지원, 관개가 어려운 밭을 중심으로 긴급 급수 대책을 추진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