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는 머리가 아니라 가슴으로 하는 것"
"정치는 머리가 아니라 가슴으로 하는 것"
  • 김성호 기자
  • 승인 2018.08.22 2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터뷰] 이후삼 국회의원
"도민, 미래 희망을 가질 수 있도록 모든 노력 다할 것"

[중부매일 김성호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후삼 의원(제천·단양)이 6·13 재보궐 선거를 통해 처음 국회의원 배지를 달았다. 이 의원으로부터 의정활동에 대한 포부를 들어봤다.

이 의원은 먼저 책상 머리에 앉아서 일하지는 않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 지역의 자원을 최대한 활용해서 새로운 성장 동력을 발굴하고 선순환 경제를 만들 수 있도록 국가가 정책으로 배려해줘야 합니다. 이건 지역 이기주의가 아니라 국가균형발전 차원에서 소외와 차별을 극복하도록 하는 것이에요"

그는 국회 등원과 동시에 주요 상임위인 국토교통위에 배정 받았다. 지난 선거에서의 약속을 지키기 위한 그의 몸부림의 결과다.

"광역교통망 구축과 천연물산업종합단지 조성을 주권자 여러분께 약속드렸어요. 교통망 구축 등 주민들의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도록 꼼꼼히 살펴볼 겁니다.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공약이기도 한 천연물산업종합단지은 우리 지역이 가진 강점인 한방을 기반으로 미래 세대의 먹거리 산업이 되도록 만들어 나갈 겁니다"

그는 표가 된다는 곳에 졸졸 쫓아다니는 식으로 일하지 않겠다고도 했다.

"발로 뛰고, 만날 사람 만나고, 도와줄 분들에게 읍소도 해가면서 일하겠습니다. 지역의 오래된 설움과 소외를 극복시킬수만 있다면 저보고 무릎을 꿇으라면 무릎도 꿇을 준비가 돼 있어요"
 

그는 제천·단양이 풀어야 할 과제로 새로운 성장 동력 발굴을 손 꼽았다. 젊은이들이 지역에서도 충분히 삶을 영위할 수 있고 희망을 품을 수 있어야 한다면서다. 즉, 제천·단양의 100년 미래를 내다볼 수 있는 청사진을 그려야 한다는 게 그의 지역발전 철학이다.

"제천과 단양은 선사시대부터 삼한, 삼국, 조선시대를 관통하는 역사문화 유적이 자리 잡고 있고, 청풍호와 단양팔경이라는 빼어난 자연 환경을 갖고 있습니다. 이런 역사문화 유산과 자연 환경을 염두에 두면 얼마든지 미래 성장 동력을 만들어 낼 수 있어요. 여야를 떠나 지역민들과 함께 지역의의 미래를 위해 머리를 맞대고 손을 맞잡아야 합니다"

이 의원은 충청이 대한민국의 통합된 힘 보여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충청출신 대통령을 바라시는 마음은 그동안 지역주의로 인해 갖게 된 소외감 때문일 겁니다. 독재 권력의 그릇된 권력 연장의 도구로 지역주의가 이용되면서 생긴 부작용 중 하나죠. 우리 지역 출신 대통령을 만들겠다는 생각은 3등 전략입니다. 영호남 중심의 지역주의를 넘어설 수 있는 건 (충청이) 지역주의 그 자체를 거부하고 하나의 대한민국으로 통합된 힘을 보여주는 것입니다"

그는 충청인이 균형발전 철학을 공유하고 대한민국 공동체에 대해 더 확실한 책임감을 가진다면 분명 영호남 중심의 지역주의를 극복할이 있을 것이라고 했다. 이때 큰 정치에 대한 목마름도 자연히 해결될 것이라면서다.

사실 이명박·박근혜 정부 9년간 사실상 국가균형발전 정책의 맥이 끊기면서 지역은 현재 고사 위기다.

"우리가 (지역발전을 위해) 함께 극복해야 할 과제들이 산적해 있다는 것을 잘 알고 있어요. 그나마 다행인 것은 문재인 대통령이 국가균형발전 전략을 새롭게 구상하고 있다는 겁니다. 제가 가진 중앙의 인적 네트워크 등을 동원해 전 국토가 골고루 잘 살고 충북도민이 미래에 대한 희망을 가질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겠습니다"
 

그는 정치인으로 성장시켜준 고향에 대해 감사하다는 표현도 잊지 않았다.

이 의원은 "단양에서 철마다 산과 들, 강을 노닐며 머루를 따먹고, 또 물고기를 잡고 자랐습니다. 단양의 아름다운 자연이 저를 키운 셈이죠. 초등학교 6학년이었어요. 수몰된 고향을 등지고 제천 의림초등학교로 전학 왔을 때 도시 문명 자체를 잘 모르던 저를 소위 왕따 시키지 않고 함께 어울려준 소중한 친구들에게 이 자리를 빌어 다시금 고맙다는 말을 전합니다"

그는 20대를 온전히 보낸 청주를 제2의 고향이라고 했다. 지난 1987년 청주대에 입학해 청주에서 학생운동과 사회운동을 하면서 가지게 된 신념이 지금의 정치인 이후삼을 있게 해준 소중한 자산이라면서다.

"도회지로 나가길 권유해주셨던 초등학교 4학년 담임선생님, 어머님이 돌아가시고 방황하던 저를 대학에 보내기 위해 애써 주셨던 고등학교 선생님도 제 가슴 속에 박혀 있는 고마운 분 들이예요. 그분들의 과분한 사랑을 잊지 않고 있습니다. 가난하지만 마음이 가난하지 않고 긍정과 희망의 눈으로 세상을 보게 된 건 제 가족과 은사님들의 사랑 덕분입니다. 부모님과 누님들, 그리고 선생님 사랑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