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천시, "한전, 제천전력관리처 이전 용납 못해"
제천시, "한전, 제천전력관리처 이전 용납 못해"
  • 서병철 기자
  • 승인 2018.08.23 13: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충북 제천시청 브리핑룸에서 금한주 제천시 부시장이 한국전력의 제천 전력관리처 청주 이전 방침 철회를 촉구하고 있다.2018.08.23. / 뉴시스
23일 충북 제천시청 브리핑룸에서 금한주 제천시 부시장이 한국전력의 제천 전력관리처 청주 이전 방침 철회를 촉구하고 있다.2018.08.23. / 뉴시스

[중부매일 서병철 기자] 금한주 제천부시장이 23일 "지역경제를 파탄나게 하는 제천전력관리처 이전을 절대 용납할 수 없다"며 골고루 잘사는 균형발전을 위해 한국전력공사 충북지역본부의 제천 이전을 강력히 촉구했다.

금 부시장은 이날 오전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제천전력관리처가 청주로 이전한다는 소식을 듣고 14만 제천시민은 충격과 실망을 감출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이는 문재인 정부의 국정목표인 '고르게 발전하는 지역정책'에 크게 역행하는 처사이며, 국가균형발전을 위한 한전 본사의 나주 이전과도 전면적으로 배치된다"고 지적했다.

무엇보다 180여 개소의 고압송전 철탑으로 피해를 받으며 침체된 지역경제 속에서 하루하루 힘겹게 살아가는 제천시민에게 씻을 수 없는 큰 상처를 주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금 부시장은 "제천전력관리처는 지난 2009년 축소, 이전이 가시화되면서 250여 명에 달하던 직원이 계속 줄어들고 있는 상황"이라며 "여기에 현재 남아있는 인력마저 이전이 현실화 된다면 제천시의 일자리 감소와 함께 관련업체 및 지역상권의 추가적인 피해가 자명하다"고 주장했다.

여기에 타 공공기관의 대도시 이전으로 이어지며 지역공동화 현상을 가속화시켜, 지역경제 침체는 물론 시민의 생존권마저 위협받을 수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국전력공사에 제천시의 의지를 통보했다.

제천전력관리처 이전을 절대 용납할 수 없으며, 한국전력공사 충북지역본부의 제천 이전을 강력히 요구했다.

이 같은 요구가 관철될 수 있도록 제천시민들과 함께 모든 역량을 다할 것을 천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