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군, 신생아 증가율 전국 1위…맞춤 출산장려시책 '적중'
영동군, 신생아 증가율 전국 1위…맞춤 출산장려시책 '적중'
  • 윤여군 기자
  • 승인 2018.08.26 1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신생아 299명 출생, 전년 228명보다 31.1% 증가

[중부매일 윤여군 기자] 영동군이 신생아 증가율 31.1%로 전국 1위를 기록했다.

통계청에 따르면 영동군의 신생아 증가율이 31.1%로 전국에서 가장 높았다.

올해 전국 합계출산율은 0.9명대로 지난해 1.05% 보다 더 떨어졌다.

2007년부터 11년째 5만선을 힘겹게 유지해 오고 있는 영동군의 지난해 말 기준 인구는 5만240명이다.

시골농촌의 소도시인 영동군이 신생아 출산율 전국 1위를 차지했다는 것은 그간 인구증가를 위한 군의 노력이 결실이 맺는 성과로 그 의미가 남다르다.

영동군은 지난해 셋째아이 이상에게 맞춰진 출산장려금 지급 조례를 지난해 과감히 뜯어 고쳤다.

30만원과 50만원에 불과하던 첫째와 둘째 아이의 장려금을 350만원과 380만원으로 대폭 올리고, 500만원과 1천만원이던 셋째와 넷째 아이 이상의 장려금은 510만원과 760만원으로 조정했다.

첫째와 둘째 아이에게 비중을 둬 현실적인 출산율 상승효과를 기대한 조치다.

이는 곧바로 신생아 출생증가로 이어졌다. 작년 신생아 출산은 299명으로 전년 228명에 비해 31.1% 급증했다.

눈여겨볼 점은 첫째 127명과 둘째 94명 출산해 전년 72명과 82명에 비해 폭발적으로 늘었다. 첫째와 둘째아를 겨냥한 출산장려시책이 적중했다.

군 관계자는 "출산 전 3개월만 군내에 거주하도록 신청기준을 완화했고 최장 30개월까지 장려금을 분할 지급해 돈만 받은 뒤 다른 곳으로 떠나는 것을 예방했다"며 "홍보 등을 강화한다면 한해 출생아 300명 회복도 가능해 보인다"고 전망했다.

또한, "신혼부부 임신전 검사비와 임신부 초음파 비용을 지원하고 영양제를 무료 공급하는 등 젊은 층에 맞춘 출산유도시책을 강화하겠다"고 덧붙였다.

영동군은 저출산과 인구감소 문제 해결을 위해 인위적인 인구증가정책은 지양하고, 청년일자리와 보육 및 육아환경, 주거문제 등 정주여건 개선에 주안점을 두고 정책을 펼쳐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